[도쿄=이봉후특파원] 일본의 경기가 되살아나면서 일기업들의 영업실적도
회복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일니혼게이자이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이 신문이 주요상장기업 2백사를 대상으로 94회계년도(94년4월-95년3월)영
업실적을 집계, 분석한 결과 경상이익은 전년동기대비 4.9%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작년 11월의 중간결산 발표때의 전망치에 비해 0.4포인트 늘어난 것으
로 전기, 자동차등 제조업의 수출확대에 힘입은 것이다.

반면 세후수익은 당초 예상보다 1포인트 낮아져 13.2% 증가를 기록한 것으
로 나타났다.

이는 일부 기업이 한신대지진의 피해액을 94회계년도 결산에 특별손실로 계
상한데 따른 것이다.

이같은 증가세는 내년에 더욱 가속화돼이들기업의 95회계년도(95년4월-96년
3월) 경상이익 증가율은 94회계년도보다 5배이상 늘어난 20.1%를 기록할 것
으로 예상됐다.

업종별 94회계년도 영업실적은 비제조업(69사)의 경우 매출과 경상이익이
모두 감소한 반면 제조업(1백31사)은 매출과 경상이익이 각각 1.5%, 18.3%씩
증가, 전체적으로는 매출은 감소하고 이익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제조업의 이같은 영업호조는 미국과 동남아의 경기확대로 반도체, 전자부품
의 수출이 신장을 거듭하고 있는데다 작년후반부터는 자동차, 가전제품의 국
내수요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이와함께 설비투자 억제, 경비삭감등 경영합리화노력도 이같은 수익증가에
큰 몫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95회계년도에는 전산업의 매출이 2.5%의 증가로 반전, 6년만에 매출및
수익이 모두 증가를 기록하게 될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제조업의 95회계년도 경상이익이 올해보다 훨씬 늘어난 30.5%의 증가
율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등 가공조립산업을 중심으로한 제조업의 회복세가
가속화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전기산업분야의 경우 경상이익이 20.8% 증가하고 침체에 허덕이고 있는 자
동차및 부품산업의 경상이익도 4.6배로 급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됐다.

철강,화학등 소재산업 역시 수요확대로 경기가 되살아나고 있다.

이에반해 비제조업의 95회계년도 경상이익은 7.5% 증가에 그칠 전망이다.

건설업분야도 경상이익이 계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여 철도, 버스등 운수
업분야도 한신대지진의 영향으로 2자리수 이익감소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
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