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이봉후특파원] 일본의 도요타자동차는 앞으로 7년간 정보통신분야에
1천억엔을 신규투자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산케이신문은 자동차산업이 성숙단계에 진입함에 따라 도요타자동차가 정보
통신분야에 적극 뛰어들고 있으며 2010년에 이 분야에서 1조5천억엔의 매출
을 올릴 계획이라고 9일 보도했다.

도요타는 현재 <>전국적인 정보통신망을 구축하고 있는 일본고속통신(TWJ)
<>카폰 및 휴대전화 서비스업체인 일본이동통신(IDO) <>국제전화 등 국제전
용회선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제디지털통신(IDC) 등을 비롯, 8개의 통신업체
에 자본참여하고 있다.

도요타는 특히 TWJ등 3사에 집중적으로 투자함으로써 2010년까지 신규사업
부문에서 매출 2조엔을 달성하고 이 가운데 4분의3을 정보통신사업에서 올리
기로 했다.

TWJ의 최대주주(36.8%)인 도요타는 오는 4월중 전국 네트워크 구축이 끝나
는 것을 계기로 케이블TV를 이용한 영상정보 서비스 및 홈쇼핑 서비스를 시
작할 예정이며 이 사업에서 5년내에 흑자를 기록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
다.

도요타는 IDO를 통해서는 자동주행시스템 개발과 컴퓨터통신을 이용한 인터
넷서비스를 확충할 계획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