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인텔과 캘리포니아주에 기반을 둔 지역전화회사인 퍼시픽 벨
은 동주내에서의 데스크탑형 퍼스컴에의한 비디오회의보급분야에서 제
휴했다.

동주에서는 교통혼잡을 완화하기위해 재택근무를 장려하는 움직임이
일고있으며 양사의 제휴는 그와같은 시장개척에 목적이 있다.

인텔은 지난 1월부터 동회의시스템인 ''프로셰어 비디오 시스템200''을
발매하고있으며 퍼시픽 벨은 동사의 종합디지털통신망(ISDN)이용계약자
수를 늘리기위해 노력하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