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리 메리츠자산운용 사장/ 사진=한경DB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사장/ 사진=한경DB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가 임기를 9개월여 남기고 사표를 제출했다.

28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존 리 대표는 최근 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존 리 대표가 최근 지주 측에 자진해서 사표를 제출했다"며 "출근도 안 하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앞서 존 리 대표는 메리츠자산운용에 2014년 취임한 뒤로 작년 초 3연임에 성공해 8년째 수장을 맡아왔다. 본래 임기는 2023년 3월까지였다.

존 리 대표는 최근 위법 투자 의혹에 휩싸인 만큼 심적 부담을 크게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존 리 대표는 2016년 지인이 설립한 부동산 관련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 업체인 P사에 아내 명의로 지분을 투자한 의혹으로 최근 금융감독원 조사를 받았다.

금감원은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7일까지 메리츠자산운용에 대한 수시검사를 진행하고 현장 조사를 토대로 법규 위반 여부를 검토했다.

회사 등에 따르면 메리츠자산운용은 2018년 '메리츠마켓플레이스랜딩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 펀드를 출시한 뒤 설정액 60억원을 모두 P사가 운용하는 부동산 P2P 상품에 투자했다.

이에 대해 당시 존 리 대표는 위법의 소지가 없다고 해명했다. 존 리 대표 측은 "해당 사모펀드가 높은 수익률을 시현하는 등 투자자 피해가 없었을 뿐더러 배우자가 일부 지분을 소유한 회사가 법상 이해관계인에 해당되지 않기 때문에 법적인 문제도 없다"고 밝혔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