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 로봇 사업 진출을 공식화하면서 관련 종목 주가가 상승하고 있다. 주식 시장에서 '로봇 테마주' 범위도 확대되는 등 상당한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무분별하게 로봇 관련 테마주에 편승해 투자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3일 삼성전자가 로봇사업 진출을 선언 직후 이틀간 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주가는 40% 넘게 급등했다. 로봇 전용 구동장치(액추에이터) 전문업체 는 22.7%,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 역시 20.3% 각각 상승했다.

이족보행 로봇 개발업체 , 인공지능(AI) 음성인식 개발 업체 등도 삼성전자 로봇 관련주로 묶이며 올랐다. 최근 이들 종목은 삼성전자의 로봇 사업 진출 소식과 함께 오른 뒤 주가가 주춤한 상황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조직개편을 통해 '로봇사업화 태스크포스(TF)'를 '로봇사업팀'으로 격상했다. 올해 초 TF를 만든 뒤 1년도 채 안 돼 로봇 사업 본격화에 초점을 맞춰 상설 조직으로 바꾼 것이다.

삼성은 그동안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에서 자체 연구 중인 로봇을 선보였다. 2019년 CES에서는 돌봄 로봇 '삼성봇 케어'를 공개했고, 올해 1월에는 집안일을 돕는 가정용 서비스 로봇 '삼성봇 핸디'를 선보인 바 있다.

관련 종목 상승세는 삼성전자가 로봇 개발과 함께 관련 기업 인수합병(M&A)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 때문. 삼성전자가 다른 로봇업체에 아웃소싱을 줄 가능성도 주가를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로봇산업이 성장기에 접어들었다는 분석도 투자심리에 긍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 김성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저출산·고령화 등으로 인구구조가 변하는 상황에서 세계 각국은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로봇에 목숨을 걸 수밖에 없다"며 "로봇산업의 성장은 당장 1~2년이 아니라 장기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우후죽순 생겨나는 로봇 관련 테마주에 편승해 투자하는 것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로봇 관련주로 분류된 일부 기업들의 경우 적자가 계속되는 등 재무상태가 양호한 편이 아니라 '옥석 가리기'도 필요하다.

국내 로봇업체가 삼성전자의 투자 확대로 직접적 수혜를 볼지도 미지수다. 일각에선 로봇이 최근 대체불가능토큰(NFT)과 마찬가지로 또 하나의 주요 테마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에 '묻지마 매수'가 이어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이 앞으로 어떻게 로봇사업을 이어갈지, 어떤 제품을 개발할지 등 외부적으로 밝힌 게 없다. 묻지마 투자는 피하는 게 좋다"면서 "국내 로봇 관련 종목에서도 투자자들의 옥석 가리기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