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통화정책과 중국의 자국 기업 때리기에 대한 우려가 완화됐는데도 코스피가 외국인의 매도 공세로 인해 혼조세를 보이다가 강보합에 그쳤다.

29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5.79포인트(0.18%) 오른 3242.65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는 전장보다 0.36% 높은 3248.49로 거래를 시작했지만, 이내 힘이 빠졌고, 세 차례 하락과 상승을 오가며 보합권에 머물렀다.

국외 불안 요인이 어느정도 완화됐지만, 외국인은 한국 주식을 팔았다. 이날 코스피에서 외국인은 2291억원 어치 주식을 팔았다. 코스피200선물을 1155계약 순매수했지만, 오전 한 때 순매수 규모가 3658계약에 달했다가 3분의1 이하로 줄었다. 개인도 장 막판 매도세로 돌아서며 165억원 어치 주식을 순매도했고, 기관만 홀로 2578억원 어치를 샀다. 프로그램 매매는 2451억원 매도 우위였다.

박광남 미래에셋증권(9,080 +4.61%) 연구원은 “간밤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테이퍼링(자산매입 프로그램 규모 축소) 우려가 축소되고, 이날 중국 증시가 상승했는데도 혼조세였다”며 “삼성전자(77,200 +1.45%)의 실적 호조에도 반도체 주요 기업에 대한 외국인 매도 물량이 확대돼 지수 상승을 제한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분기 매출 63조6716억원, 영업이익 12조5667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이날 개장 전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0.2%와 54.2% 증가한 호실적이다. 영업이익은 ‘반도체 슈퍼사이클’로 불렸던 2018년 3분기 이후 11개 분기만에 최대치다. 특히 하반기 메모리반도체 업황에 대해서도 양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이날 삼성전자는 0.25% 하락했고, SK하이닉스(107,000 +2.88%)도 장중 약세 권역에 머물다 장 막판 회복해 보합세로 마감했다. 이외 차익실현 매물이 나온 포스코(POSCO(362,500 -0.55%))도 2% 넘게 빠졌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LG전자(139,500 -1.06%), 삼성물산(129,500 +0.78%), 삼성SDI(725,000 0.00%), 삼성바이오로직스(933,000 +1.86%) 등이 올랐다.

주요 업종은 혼조세였다. 농심(290,000 -1.02%)의 라면 가격 인상 소식에 음식료품은 1.97% 올랐다. 섬유·의복, 비금속광물의 오름폭도 1%를 넘었다. 반면 철강·금속, 운수창고, 의료정밀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은 전일 대비 8.45포인트(0.82%) 오른 1044.13에 거래를 마쳤다. 이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936억원 어치 주식을 샀고, 개인과 기관은 각각 342억원 어치와 363억원 어치를 팔았다. 기타법인도 254억원 어치의 코스닥 주식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에코프로비엠(457,400 +0.48%), 펄어비스(82,400 +0.49%), 알테오젠(80,000 -1.11%), SK머티리얼즈(421,000 +0.60%), 에이치엘비(65,800 -1.79%) 등이 오른 반면, CJ ENM(150,400 -0.07%), 엘앤에프(150,800 -1.82%), 카카오게임즈(72,200 +1.26%) 등은 내렸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8.10원(0.70%) 내린 1146.50에 마감됐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