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52주 신고가 경신, 1 분기를 기점으로 실적 개선폭 확대 - 유안타증권, BUY(유지)



◆ 최근 애널리스트 분석의견
- 1 분기를 기점으로 실적 개선폭 확대 - 유안타증권, BUY(유지)
04월 14일 유안타증권의 김기룡 애널리스트는 현대건설(53,600 +2.49%)에 대해 "2021년, 뚜렷한 실적 개선과 주택 분양 확대 성과 기대. 건설업종 차선호주 의견을 유지함. 뚜렷한 수주 성과와 주택 분양 확대를 기반으로 한 실적 개선과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현재 추진중인 다양한 신사업(연료전지, 스마트 시티 등)의 점진적 가시화 흐름이 이어질것으로 전망함. (합병 가능성을 배제한) 현대엔지니어링의 IPO(지분 38.6% 보유) 현실화는 현대건설 기업가치에 긍정적 요인이 될 것으로 전망함. "이라고 분석하며, 투자의견 'BUY(유지)', 목표주가 '57,000원'을 제시했다.

한경로보뉴스

이 기사는 한국경제신문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실시간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