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썰전-산다, 안산다


▶허란 기자
오늘은 최근에 주가상승으로 주목을 받고있는 롯데케미칼(289,000 -1.87%)을 얘기해볼건데요. 저는 사전뽑기에서 안산다!

▶나수지 기자
저는 산다를 뽑았습니다.

▶허란 기자
최근에 주가가 왜 올랐느냐를 보면 결국에는 실적때문인데요. 3분기에 호실적을 내면서 주가가 급등했는데 주요 원인중에 하나가 에틸렌 사업부문이라고 하는데 에틸렌이 무엇인지부터 설명을 부탁드릴게요.

▷안재광 기자
정유사들이 만드는 제품군중에 나프타가 있습니다. 나프타는 정유사가 기름을 가져와서 기름을 끓이면 무거운 것부터 순차적으로 가벼운 것까지 나오는데 가장 가벼운 것이 휘발유고 근처에 있는 것이 나프타라고 하는건데요.

나프타를 가져와서 분해하면 나오는 기초유분 제품. 에틸렌 프로필렌 벤젠 등 제품이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에틸렌입니다. 기초유분제품은 다운스트림제품 ABS같은 수지제품들이 비싸지면 같이 비싸집니다.

ABS는 오토바이 헬멧에도 많이 쓰이는데요. 중국에서 오토바이 헬멧이 의무화되면서 ABS수요가 급증했고 ABS수요가 급증하니까 그 앞에 있는 기초유분 가격도 많이 올랐고 에틸렌 가격도 후행적으로 많이 오른거죠.

▶나수지 기자
이렇게 에틸렌 가격이 오르면 롯데케미칼에는 좋은거죠?

▷안재광 기자
기본적으로 좋습니다. 가장 좋은건 그렇습니다. 나프타 가격은 안정적이고 제품 가격은 많이 오르면 중간에 마진이 커지겠죠. 그게 이익이 되는 것인데 최근 상황이 그렇습니다. 에틸렌 가격은 많이 올랐고 원재료인 나프타 가격은 안정적으로 움직여서 스프레드(제품마진)이 많이 오른 상황이죠.

▶허란 기자
가격이 구체적으로 얼마나 오른건가요

▷안재광 기자
10월달 가격이 톤당 800불이 좀 안됐어요. 톤당 794달러 하던 것이 12월 20일 기준으로 906달러인데. 이 수준이 얼마나 높은것인가하면 과거 슈퍼사이클이라고 2015~2016년에 굉장히 업황이 좋았던 시절이 있습니다. 그 때 가격이 1000~1500달러 사이였어요. 그 수준까지는 안 되더라도 상당히 근접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허란 기자
롯데케미칼의 주력제품이 에틸렌 말고도 있잖아요.
롯데케미칼, 2차전지 관련주로 거듭날 수 있을까? [주코노미TV]

▷안재광 기자
기초유분으로 만들 수 있는 다양한 제품들. ABS를 비롯해서 다운스트림 제품들을 가지고 있고요. 사실은 에틸렌 프로필렌같은 기초유분의 매출비중보다 다운스트림 제품의 매출비중이 더 큽니다. 이 제품들의 가격이 최근에 많이 올랐고 스프레드, 즉 마진이 많이 올랐기때문에 실적이 좋아지고있는 부분이 있습니다.

▶허란 기자
이렇게 수요는 많아졌는데 석유화학제품의 가격을 결정짓는데는 오히려 공급의 영향이 크다고 하는데 공급 상황은 어떤가요?

▷안재광 기자
공급상황은 코로나가 터지기 전까지만해도 공급이 굉장히 많았어요. 중국 미국 중동까지 우리나라만해도 정유사들 공장이 잘 안되고 이익을 많이 못내다보니까 석유화학제품군으로 많이 넘어와서 기존의 나프타만 생산하던 것에서 벗어나서 GS칼텍스가 내년에 공장을 짓습니다. SK는 이미 하고있구요. 세계적으로 봐도 미국 중국 중심으로 공급이 굉장히 많이 늘어났습니다.

이렇게 공급이 늘어나면 가격측면에서 유리하진 않잖아요. 공급이 많으면 가격이 내려가야하는데 최근 상황을 보면 코로나때문에 화학공장 가동률이 많이 떨어진 상태에서 수요가 많이 늘어나니까 제품가격이 올라간 것이 있구요. 화학공장을 다시 돌리려면 시간이 필요하기때문에 내년초까지는 공급이 수요만큼 많이 늘어나지 못 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나수지 기자
그러니까 아까 말씀하셨던 슈퍼사이클때와 비슷한 것이 아니냐. 그래서 지금 전통 화학주를 사야하는 게 아니냐는 건데요.

▶허란 기자
그 이야기를 하더라고요 여의도에서. 당시 2015~2017년 3년 동안 오르던 가격을 6개월만에 올려줬다. 짧고 굵게 올랐다.

대산공장이 정상화되는 이야기로 넘어가야하는데 4분기에는 공장이 정상화된다고 예상하던데 이게 얼마나 큰 비중을 차지했기에 롯데케미칼 주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인지.

▷안재광 기자
롯데케미칼은 공장이 세 군데가 있는데요. 서산에 있는 대산공장 여수공장 울산공장 이렇게 있습니다. 이 가운데 대산공장은 에틸렌만 따지면 연간 생산능력이 110만톤. 국내 생산능력의 절반가량을 차지하고요. 공장 하나만 떼어놓고 봤을 때 연매출이 3조원을 넘습니다.

지난 3월에 대형 폭발사고가 나면서 12월에 가동을 시작한다고 하거든요. 케미칼 업황이 좋아지는 상황에서 LG화학(975,000 -1.32%)이나 다른 화학회사가 수혜를 보고있는 와중에 SK케미칼이 그만큼 수혜를 많이 못 받았던 부분을 12월에 정상화가 가능하면 다시 회복될 수 있겠죠. 그렇기 때문에 모멘텀이 생겨서 실적이 좋아질 수 있을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나수지 기자
애널리스트들이 이 부분을 좋게 보더라고요. 원래 있던 매출이 빠진 것의 기저효과도 있고 보험금을 받으니 그것만 3000억~4000억원이 된다는거예요.

▶허란 기자
내년 연간 7000억원이 회복된다. 단기적으로 내년 상반기에 좋은 이슈가 몰려있다 이건 눈에 보이는 것이고 이미 나온 뉴스는 주가에 반영돼있는 것이죠.

유가와 화학제품의 관계를 이야기 안 할 수 없는데. 내년 유가전망에 대해서 저유가에서 벗어나서 유가 상승으로 가느냐 아니냐 이런 이야기가 엇갈리기는 해요.

▷안재광 기자
가장 좋은 시나리오는 저유가에서 유가가 조금씩 올라요. 오르고 나서 제품가격에 반영이 되고재고로 가지고 있는 나프타 같은 기초유분 가격은 이미 싼 가격에 공급이 돼있기 때문에 이걸로 제품을 만들어서 가격이 점진적으로 오르는 게 가장 좋은 시나리오예요.

그런데 지금 현재는 저유가가 상당기간 지속되는 가운데 최근에 유가가 조금씩 올라가고 있습니다. 유가가 지금처럼 올라주면 화학사들에게는 나쁘지 않습니다. 좋은 상황인 것 같고요.

▶허란 기자
롯데케미칼같은 아시아 석유화학 회사들이 항상 우려했던 것이 미국의 화학업체들이 ECC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한다는 이슈였거든요. 미국에서 ECC 투자가 늘면 공급이 늘고 아시아 업체들도 공급폭탄을 맞을 수 있을 것이란 우려가 항상 팽배했어요. 미국발 공급과잉 우려가 나타날지에 대해서 말씀해주신다면.
롯데케미칼, 2차전지 관련주로 거듭날 수 있을까? [주코노미TV]

▷안재광 기자
ECC는 셰일가스를 기반으로 크래킹을 한 것을 에틸렌이나 프로필렌으로 만드는 것을 ECC공장이라고 하는데요. 롯데케미칼은 루이지애나주에 대규모 ECC공장이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저유가 상황이 계속되면서 ECC공장 수익성이 많이 안좋아졌습니다. 왜냐하면 석유로 기초유분을 만드는 게 유리한 상황이거든요.

통상적으로 유가가 50달러이하로 형성되면 NCC가 훨씬 유리하고 50달러 이상이면 ECC가 유리하다고 이야기하는데 지금은 NCC가 더 유리한 상황인거죠. 그러다보니 ECC 미국회사들, 셰일가스를 기반으로 석유화학 제품을 만드는 회사들이 불리한 상황에 있기 떄문에 공장가동률이 낮아지거나 신규투자를 주저하겠죠.

또 하나는 바이든 행정부가 친환경 정책을 공개적으로 표명했죠. ECC같은 화석연료를 사용해서 공장을 돌리는 것에 대한 인센티브가 많이 줄어들 것이고 그러면 미국 ECC공장이 가동을 많이 못 하거나 신규 투자를 많이 못 하게 되면서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가 어느정도 해소될 수 있다. 이게 지금 시장의 논리인 것 같습니다.

▶나수지 기자
그러면 롯데케미칼 입장에서 NCC는 이미 진출해있는 것이고 ECC도 이미 미국에서 공장을 지어놓은 것이니까 새로운 ECC공장 증설이 안되면 롯데케미칼 입장에서 좋은 것 아닌가요?

▷안재광 기자
그렇습니다.

▶허란 기자
하지만 마진이 NCC보다 적을 수 있겠죠. 미국 루이지애나 공장 매출은 클 수 있지만 영업이익은 봐야하는 것이죠. 비싼 셰일가스에서 유분을 만들어야하니까.

▶나수지 기자
롯데케미칼이 정통 화학주에서 2차전지 배터리 분리막 사업으로 진출하겠다고 선언했고 그 부분을 점차 넓혀나가면 아직은 정통 화학주지만 LG화학이나 다른 화학주처럼 좀 더 주가상승의 날개를 달 수 있지 않을까하는 기대감을 산다는 입장에서는 가지고 있는 것인데 내부 분위기가 어떤지 궁금해요.

▷안재광 기자
롯데케미칼은 시가총액이 10조원 안팎으로 LG화학 56조원정도 하던데요. 시가총액기준으로 LG화학이 5.5배정도 더 비싸죠. 화학규모로만 봤을 때는 롯데케미칼LG화학에 절대 뒤지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장에서 두 회사를 비교하는 잣대가 다른 것은 배터리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감이라고 할 수 있는데 롯데도 이점을 잘 알고 있습니다.

롯데분들을 만나면 이런 이야기를 많이 하세요. LG화학이 20년전부터 배터리사업을 투자를 했고 오랜기간 준비를 해왔는데 본인들은 준비가 부족했다. 규모를 키우는 부분에 대해서는 남들 못지않게 빠르게 키웠지만 신사업에대한 준비가 부족했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좀 하겠다. 배터리 분리막이라든지 이런 사업들을 하고있고 공장도 최근에 지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배터리 소재분야에서 나름의 공격적인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나수지 기자
3분기에 롯데케미칼이 투자자들에 설명한 것을 보면 지금 (배터리 분리막을) 연 4000톤을 만들고 있는데 이것이 100억원어치고 5년뒤인 2025년에는 이걸 10만톤까지 늘리겠다. 2000억원어치인데 그러니까 5년안에 20배를 늘리겠다고 이야기했다고 하더라고요.
롯데케미칼이 신사업에대한 의지가 충만하다는 느낌이들었던 최근의 뉴스가 신동빈 회장과 정의선 회장이 만났다는 것이잖아요. 이렇게 오너끼리 만나면 뭐라도 하나 되지 않겠느냐는 기대감도 주주들이 가지고있거든요.

▷안재광 기자
만난 장소를 저희가 봐야할 필요가 있는데요.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부 의왕사업장에서 만났는데 여기는 롯데케미칼의 첨단소재 분야를 하는 곳입니다. 이 회사가 첨단소재사업을 하다보니까 시장에서는 기대하는 것이 현대자동차가 미래차를 만드는데 자동차 경량화, 가벼운 자동차를 만들 때 롯데케미칼 소재를 활용해서 사업을 하지 않겠느냐는 기대가있는데 추정하기 굉장히 어렵습니다. 시장에서 보는 시각과 실제 어떤 사업을 협력하기로했는지를 알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전체 영상은 유튜브와 네이버TV의 주코노미TV 채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주식썰전 코너는 매주 월요일 오후 5시30분에 유튜브 라이브로 방송됩니다.

기획 주코노미TV 총괄 조성근 디지털라이브부장
진행 안재광 허란 나수지 기자
촬영 이지현 PD 편집 이지현 PD
제작 한국경제신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