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주식시장 거래대금이 반년 만에 지난해 연간 누적 거래대금을 넘어섰다. 코로나19발(發) 폭락장을 계기로 '동학 개미'라 불리는 개인 투자 자금이 증시에 몰리면서 거래대금이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어났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2일까지 국내 주식시장(코스피·코스닥) 누적 거래대금은 2293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연간 누적 기준 거래대금(2287조6000억원)을 0.3%가량 웃도는 수준이다. 올해 6개월 여 만의 거래대금이 작년 한 해 수준을 이미 돌파했다.

이런 흐름이라면 연말까지 거래대금은 2000년대 들어 최대치를 경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간 거래대금 역대 최대 기록은 2018년의 2799조7000억원이다.

유가증권시장의 누적 거래대금이 1216조3000억원,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이 1077조2000억원이었다.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산한 증시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18조3000억원으로 지난해(9조3000억원)의 두 배 수준으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2일 기준 일평균 거래대금은 9조7000억원, 코스닥에서는 하루 8조6000억원 가량 거래됐다.

올해 증시 누적 거래대금 중 개인투자자의 비중은 전체의 72.9%(1671조800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개인 거래 비중이 64.8%에 그쳤지만 8%포인트 넘게 올랐다. 특히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거래 비중이 60.5%로 절반을 넘어섰다. 반면 외국인 비중은 지난해 28.4%에서 19.5%로 낮아졌다. 기관 비중도 23.1%에서 19%로 하락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