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합의 기대가 재차 커져 큰 폭 올랐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28,000선을 돌파했고, 3대 주가지수는 장중, 마감 기준으로 모두 사상 최고치 경신 랠리를 이어갔다.

1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2.93포인트(0.80%) 급등한 28,004.8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3.83포인트(0.77%) 오른 3,120.4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1.81포인트(0.73%) 상승한 8,540.83에 장을 마감했다.

주간 기준으로는 다우지수가 1.17% 올랐다.

S&P 500 지수는 0.89%, 나스닥은 0.77% 상승했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과 주요 경제지표를 주시했다.

무역협상과 관련해 미국 주요 당국자들의 낙관적인 발언이 나왔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무역 합의에 근접하고 있다"고 말해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를 되살렸다.

커들로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결심할 준비가 되지 않았으며, 1단계와 관련해 아직 합의된 것이 없다"면서도 "매우 좋은 진전이 있고 매우 건설적"이라고 강조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도 이날 폭스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중국과 무역 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로스 장관은 다만 "악마는 항상 디테일에 있다"면서 미국이 원하는 대로 합의가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미국 소비 지표가 예상보다 좋았던 점도 시장에 안도감을 제공했다.

10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3% 증가해, 시장 예상 0.2% 상승보다 양호했다.

미국 경제의 버팀목인 소비가 여전히 양호하다는 점이 확인됐다.

다만 세부 항목을 보면 우려할 부분도 적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자동차를 제외한 10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2% 증가해 시장 예상 0.4% 증가에 못 미쳤다.

자동차와 휘발유를 제외한 소매판매는 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주요 고가 소비재인 가구와 주택용품, 전자제품을 비롯해 의류와 스포츠용품 등의 판매는 일제히 감소했다.

휘발유 가격 상승에 따른 주유소 판매와 자동차 판매 호조가 전체 지표를 지탱했지만, 상황을 낙관하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10월 산업생산 등 다른 지표들도 대체로 부진했지만, 투자 심리에 이렇다 할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백화점 체인 JC페니 주가가 예상보다는 양호한 실적 등에 힘입어 6.3% 급등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84% 오르며 장을 주도했다.

산업주도 0.69%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부진했다.

미국의 10월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8% 감소하며 시장 예상 0.5% 감소보다 더 부진했다.

이는 지난해 5월 이후 가장 부진한 수치다.

산업생산은 9월에 이어 감소세가 이어졌다.

제조업 생산은 10월에 0.6% 줄면서 두 달 연속 감소했다.

글로벌 경기 둔화 등에 따른 제조업의 부진한 흐름이 개선되지 못했다.

11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도 전월 4.0에서 2.9로 하락했다.

시장 예상 5.0을 밑돌았다.

10월 수입물가도 전월 대비 0.5% 하락해 전문가 예상치 0.2% 하락보다 낮았다.

지난 9월 기업재고도 전달 대비 변화 없는(0.0%) 2조415억 달러를 기록해 시장 예상 0.1% 증가에 못 미쳤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협상 낙관론이 확산했다면서도, 불확실성이 다시 커질 상황에 대한 경계도 늦춰서는 안 된다고 진단했다.

스미스 캐피탈 인베스터의 깁슨 스미스 창립자는 "무역 협상이 타결될 것이란 기대가 상당하다"면서 "그렇게 된다면 불확실성의 일부가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우리는 합의가 임박했다는 말을 수없이 들었지만, 정작 합의는 없었다"면서 "따라서 여전히 뉴스에 따라 움직이는 장세"라고 지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금리 동결 가능성을 99.3%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66% 하락한 12.05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