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코오롱인더 내년 실적 호전 예상…목표주가↑"

KB증권은 7일 코오롱인더스트리의 내년 실적이 더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며 목표주가를 5만6천원에서 6만4천원으로 올렸다.

백영찬·윤장한 연구원은 "코오롱인더는 3분기 영업이익이 51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9.6% 증가해 시장 예상치(411억원)를 크게 상회했다"며 "에어백 쿠션 및 타이어 코드 판매량 증가, 아라미드 이익 증가, 원료가격 하락에 따른 필름 사업 수익성 상승이 실적 호전의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이들은 "내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4.9% 증가한 2천554억원이 예상된다"며 "아라미드 생산시설 증설과 원재료 가격 하락에 따른 타이어 코드 수익성 상승이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필름 사업도 투명 PI(폴리이미드)필름이 세계 폴더블폰 출하량 증가에 따라 판매량이 확대됨에 따라 이익이 늘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 주당순이익(EPS)이 기존 추정치 대비 상향된 점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14.3% 올린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