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선천흑암시 생쥐의 유전자 돌연변이 교정
회복된 시각 반응 7개월 이상 유지
툴젠은 서울대병원 안과의 김정훈 교수팀과 레버선천흑암시를 지닌 생쥐에게 유전자 교정물질을 전달해 유전자 돌연변이를 완전히 교정하는 데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의 자매지인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최신호에 게재됐다.

레버선천흑암시(LCA)는 시각 기능과 관련된 유전자의 돌연변이로 인해 영·유아 및 소아에서 발생되는 대표적인 실명 질환이다. 시각장애 특수학교 어린이의 10~18%가 이 질병을 앓고 있다.

연구팀은 돌연변이 'RPE65' 유전자를 가진 생쥐의 망막 아래 공간에 크리스퍼 유전자가위와 정상 RPE65 유전자를 탑재한 아데노부속바이러스(AAV)를 주사했다.

그 결과 RPE65 유전자를 주로 발현하는 망막색소상피(RPE)에서 상동재조합이라고 하는 DNA 수선 기작으로 돌연변이가 교정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유전자 교정을 통해 정상 RPE65 단백질이 발현됐고, 망막신경세포층의 두께도 회복됐다는 설명이다. 망막전위도검사에서도 시각 반응이 정상 생쥐의 20% 이상 수준으로 높아졌다.

또 회복된 시각 반응이 주사 후 7개월 이상 유지돼, 연구팀은 유전자 교정에 의한 장기적인 치료 효과의 가능성도 확인했다.
툴젠 "실명 유발 유전자 돌연변이, 동물서 교정 성공"

툴젠 치료제 2연구소의 송동우 소장은 "동물의 망막색소상피에서도 상동재조합을 이용해 돌연변이의 정확한 교정을 수행할 수 있다는 점을 처음으로 규명했다"며 "이를 통해 동물 모델에서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김정훈 교수는 "선천 망막질환에서 원인이 되는 유전자 돌연변이를 정확히 교정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이 연구는 실제 임상 치료제 개발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