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주요 증시는 11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협상에서 추가 관세 인상 배제 등을 포함한 '스몰딜'이 성사될 수 있다는 기대감 속에서 일제히 상승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84% 오른 7,247.08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2.86% 상승한 12,511.65로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5,665.48로 1.73% 오른 채 장이 끝났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도 2.17% 오른 3,569.92로 거래를 마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중국과의 무역협상과 관련, 매우 잘 됐다고 평가했다.

주요 외신들은 미국과 중국이 환율 협정 및 농산물 구매 확대, 추가 관세 인상 보류 등을 골자로 하는 '스몰딜'을 타결할 수 있다는 보도를 잇달아 내놨다.

시장에서는 또 유럽연합(EU)과 영국이 오는 31일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시한을 앞두고 협상을 강화하기로 합의한 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유럽증시]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 속 일제히 상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