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상하이타워. 미래에셋 제공

미래에셋상하이타워. 미래에셋 제공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 운용사 가운데 해외 진출에 가장 적극적인 회사로 꼽힌다. 설립 6년 만인 2003년부터 일찌감치 해외로 나갔다. 국내 운용업계에서 ‘최초’라는 타이틀을 가장 많이 갖고 있는 곳으로 꼽힌다.

2003년 국내 운용사로는 처음으로 홍콩법인을 설립했다. 2005년에는 국내 최초 해외펀드인 ‘미래에셋아시아퍼시픽스타펀드’를 내놨다. 홍콩법인은 2008년 국내 자산운용사 최초로 역외펀드(SICAV·시카브 펀드)를 룩셈부르크에 설정하고 해외 투자자에게 다양한 글로벌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2006년 설립한 인도법인은 현지에서 유일한 독립 외국자본 운용사로 활약하고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대부분 글로벌 자산운용사가 인도시장에서 철수하거나 합작법인으로 전환했지만,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인도 경제 성장성이 높다고 보고 투자를 지속했다. 인도법인 수탁액은 지난해 4조원을 돌파했다.

미국법인은 2008년 설립했다. 한국에서는 아시아 시장, 미국법인은 미국과 유럽 시장에 대한 리서치를 전담한다. 2011년에는 캐나다 상장지수펀드(ETF) 운용사 호라이즌과 호주의 베타셰어즈를 인수했다.

지난해 미국 ETF 운용사인 글로벌엑스를 인수해 한국 캐나다 호주 홍콩 콜롬비아 미국 등 6개국의 250여 개 ETF 라인업을 완성했다. 미래에셋 글로벌 ETF 순자산 규모는 200억달러를 넘는다.

글로벌 미래에셋 ETF의 강점은 다양한 상품 라인업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시각이다. 헬스케어 생활소비재 등 업종 ETF부터 미국 중국 일본 등 해외 지수형까지 다양한 상품 라인업을 갖춰 투자자가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때 선택의 폭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해 베트남투자공사와 공동으로 베트남 현지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국내 운용업계에서 베트남에 법인을 설립한 첫 사례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주식, 채권과 같은 전통자산뿐만 아니라 대체투자 분야에서도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중국 현지에서 국내 최초로 사모펀드 운용사 자격을 획득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미래에셋운용은 중국 현지 기관과 고액자산가를 대상으로 중국본토 주식과 채권에 투자하는 펀드를 판매하게 된다.

적격외국인기관투자가 자격이 있는 외국 금융회사를 비롯해 선강퉁과 후강퉁 투자자에게 투자자문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 인가 등록 1년 뒤 요건이 되면 중국의 보험, 은행 등 기관 일임운용 자격을 받을 수 있고, 외국자본 소유지분의 법적 제한이 사라지는 3년 뒤에는 독자적 공모 자산운용회사 전환 설립을 신청할 수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해외 부동산 투자에도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2006년 인수한 중국 상하이 미래에셋타워는 국내 자본이 중국 경제 중심지인 푸둥 핵심지역에 투자해 매입한 유일한 건물이다.

동방명주, 씨티그룹타워, 월드파이낸스센터 등 중국의 상징적 건물과 나란히 서 있다. 현재 가치는 1조원 이상으로 평가받는다. 매입가격 대비 4배 이상 상승했다. 글로벌 호텔 브랜드인 포시즌스(시드니, 한국)와 페어몬트오키드(하와이, 샌프란시스코)를 성공적으로 인수하는 등 국내 기관투자가에 해외 우량자산 투자 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2016년 공모펀드로 3000억원을 모은 ‘미래에셋맵스미국부동산펀드’는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소재 프라임 오피스 빌딩 4개 동에 투자한다. 미국 최대 규모의 손해보험사 스테이트팜이 20년 이상 장기 임차 계약을 맺고 있어 꾸준한 현금 흐름을 통해 연 6% 이상의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상품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저금리 시대의 투자 대안으로 주로 기관투자가 대상이었던 부동산펀드를 공모로까지 확장했다. 개인투자자도 대체투자를 포트폴리오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투자 대안을 제시했다. 2017년에는 호주 캔버라에 있는 호주 연방정부 교육부 청사에 투자하는 ‘미래에셋맵스호주부동산펀드’와 미국 애틀랜타 소재 프라임 오피스에 투자하는 ‘미래에셋맵스미국부동산공모펀드11호’를 선보이기도 했다.

미래에셋운용은 세계 36개국에서 1600개가 넘는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전체 운용자산 147조원 중 해외에 투자하는 자산은 62조원으로 전체 자산의 42%를 차지한다. 해외 현지에서 설정, 판매되고 있는 펀드만 300개에 달한다. 국내 자산운용회사 가운데 해외 현지에서 펀드를 직접 판매해 자산을 모으고 있는 유일한 운용사로 성장했다.

해외 법인 수탁액도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작년 해외 현지 법인을 통해 판매된 펀드 규모만 11조원가량이다. 전체 역외펀드 규모는 32조원을 바라보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단기 실적에 연연하지 않고 해외 사업을 꾸준히 해 현지 투자자를 끌어들인 결과”라며 “안정적인 수익률과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자산배분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