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벤처펀드가 두 달여만에 2조7600억원 가량의 투자금을 끌어모으는 등 인기몰이에 나섰지만 수익률은 천차만별이다. 특히 사모 코스닥벤처펀드에는 지난달 말까지 2조원이 넘는 자금이 설정됐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21일 종가 기준 코스닥벤처펀드 가운데 1위와 하위권 펀드의 수익률 격차가 30% 이상 벌어지기도 했다. 평균 1~2% 가량의 수익률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마이너스(-)권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펀드도 다수있다.

설정액 50억원 이상 사모 코스닥벤처펀드 가운데 플랫폼파트너스 스마트벤처 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1호 종류C-S가 누적수익률 23.09%로 1위에 올랐다. 2위에 오른 대덕코스닥벤처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1호클래스C-S는 11.36%의 누적수익률을 보였다.

아샘 코스닥벤처플러스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1호(혼합주식형)C(6.49%)가 3위를 차지했고, 라임 스타 코스닥 벤처투자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1호 종류C-s와 라임 스마트 코스닥 벤처투자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1호 종류C가 각각 5.45%와 4.92%로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인벡스 코스닥벤처펀드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종류 C)(4.41%), 알펜루트 오크트리 코스닥벤처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 종류 A(3.81%), 알펜루트 메이플트리 코스닥벤처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 종류 C(3.57%), 라임 라이징 헤지 코스닥 벤처투자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1호 종류A(3.56%), 알펜루트 에쉬 코스닥벤처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 종류 C(3.50%) 등이 뒤를 이었다.
'인기몰이' 사모 코스닥벤처펀드, 수익률 상위보니

코스닥 벤처펀드가 공모주 우선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설정후 6개월안에 벤처요건을 만족시켜야 하고 최소 2년 6개월동안 유지해야 한다. 또한, 소득공제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가입기간이 최소 3년이상돼야 한다. 코스닥 기업 1200여개사 중 벤처기업에 해당하는 기업은 600여개에 달하지만 제한된 운용기간과 투자대상안에서 수익률의 차이를 보여줄 수 있는 운용회사의 역량을 판단하고 선택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으로 풍부해진 유동성에 앞으로도 코스닥벤처펀드에 관한 관심은 뜨거울 전망"이라며 "하지만 코스닥벤처펀드라는 이름에 걸맞는 특화된 전략을 지닌 운용사에 대한 선별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