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희망퇴직설에 '신저가'

LG디스플레이, 희망퇴직설에 '신저가'

"회사의 능력이나 가치에 비해 하락폭이 과도하다는 점에서 기초체력(펀더멘털) 문제라기 보다는 투자심리(센티멘털) 문제로 본다."

소현철 신한금융투자 기업분석부 이사는 21일 "LG디스플레이의 주가가 워낙 많이 빠져서 증권사에서도 지켜보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후 2시35분 현재 LG디스플레이는 전날보다 650원(3.32%) 내린 1만89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1만8900원까지 떨어지며 신저가를 기록했다.

소 이사는 "회사의 3분기 실적은 지금보다는 나아질 수 있다고 판단하지만 시장의 분위기가 좋지 않다"며 "실제로 회사가 그 정도 상황은 아닌데 지속적으로 안 좋은 이야기에 노출되다 보니 심리가 위축됐다"고 강조했다.

LG디스플레이가 영업적자로 인해 하반기부터 강도 높은 인력조정에 들어갈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회사측은 부인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올 하반기 희망퇴직을 진행할 것이라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며 "풍문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