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자동차가 5일 오전 대우차 부평공장에서 이종대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이종대 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지난 72년 GM코리아로 창립한 이래 30여년 동안 수차례 경영위기를 겪었지만 그 때마다 임직원들의 지혜와 노력으로 극복해왔고 현재 GM과 상생의 길을 모색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4월 이후 연속 14개월 영업흑자 행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월 말 본계약 체결과 5월 칼로스 출시를 계기로 공장가동률과 품질지수가 대폭 향상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우차는 지난 72년 6월 7일 GM코리아 설립일을 창립기념일로 지정, 올해로 30주년을 맞는다. 대우의 본격적인 경영 참여는 78년부터 시작됐으며 대우자동차 상호는 83년부터 사용했다.

대우차는 지난 30년 동안 '로얄시리즈·프린스·르망·에스페로'에서부터 '라노스·누비라·레간자·티코·마티즈·레조·매그너스·칼로스' 등 승용차와 대형 버스, 트럭 등 680만여대를 생산, 판매해왔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