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화재해상보험은 1일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제3자 피인수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