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 현대전자를 대거 매수하며 지분율을 20%대로 끌어올린 반면 삼성전자는 여드레만에 매도우위를 나타냈다.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20일 외국인은 현대전자를 274.2억원 순매수한 것을 비롯, SK텔레콤 198억원, 한국전력 127.2억원, 삼보컴퓨터 76억원, 삼성SDI 22.4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삼성전자 109.7억원, 삼성중공업 77.3억원, 현대차 48.2억원, 서울가스 24.7억원 포항제철 13.5억원 등은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 112.5억원, 국민 109.7억원, 하나 42.5억원 등을 순매도하며 은행주 비중도 축소했다.

반면 기관은 삼성전자 393.5억원, 한국통신공사 108.9억원, 포항제철 71.3억원 등을 순매수했고, 신한 77.9억원, 국민 75.9억원 하나 22.2억원 등 은행주와 굿모닝 62.3억원 대우 41.4억원, 대신 36.6억원 등 증권주를 큰 폭 순매수했다.

SK텔레콤, 한국전력, 삼성전자1우, 전기초자, 메디슨 등은 기관 매도순위 상위에 올랐다. 하지만 기관이 매수에 주력함에 따라 매도 강도는 크지 않았다.

이날 거래소에서 외국인은 여드레째 순매수 기조를 이어가며 228.8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은 1,191.1억원 매도우위를 나타냈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