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관계사인 한국미디어그룹에 인수된 한길무역은 19일 회사 이름을 일간스포츠로 바꾸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길무역은 이날 이사회를 열어 한국미디어그룹으로 들어올 일간스포츠로 사명을 변경하고 신문발행 인터넷 사업 영화.음반제작 등을 사업목적에 추가했다.

이로써 우회등록이긴 하지만 증권거래소 코스닥시장 등 정규 주식시장에 인쇄매체인 신문사가 처음으로 주식거래가 이뤄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길은 이와함께 현재 주당 5천원인 액면가를 5백원으로 분할하기로 결의,총 주식수가 4백만주로 늘어나게 됐다.

김철수 기자 kcs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