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원에 달하는 스폿펀드가 목표수익률을 달성한 뒤에 상환과 재설정이
반복되면서 종합주가지수를 급등락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주가가 대세상승기에 접어들었을 때는 수익률 측면에서도 스폿펀드가
그다지 유리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15일 투자신탁업계에 따르면 지난주부터 종합주가지수가 하루에 40~50
포인트나 폭등과 폭락이 반복된 데에는 스폿펀드의 환매와 재설정이 한
요인이 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로 지수가 50.14포인트나 폭락한 6월9일에 3천억원 가량의 스폿펀드가
상환되며 한전 한국통신 포항제철 삼성전자 SK텔레콤등 이른바 "빅5"에
매물이 쏟아졌다.

반면 10일에는 2천억원 규모의 스폿펀드가 새로 설정돼 빅5종목에 매수세가
몰리면서 지수는 52.60포인트나 폭등했다.

투신전문가들은 스폿펀드가 대세상승기에 주식시장을 교란시키고 수익률에
서도 유리하지 않다고 지적하고 있다.

투자신탁협회 관계자는 "스폿펀드는 약세장에서 주식투자자금을 유인하기
위한 한시적 상품으로 운용돼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대세상승기에는 펀드를 단기적으로 운용하는 스폿펀드보다 장기펀드의
수익률이 높은데다 스폿펀드의 상환과 재설정에 따라 주가가 급등락하는
등의 부작용이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중앙투자신탁이나 삼성투신운용등은 실제로 스폿펀드를 판매하지 않고
있다.

이창훈 삼성투신운용 운용팀장은 "스폿펀드는 주식시장의 변동성을 높이는
요인이 된다"며 "상품과 투자대상의 만기가 어느정도 일치돼야 하는데
스폿펀드는 장기인 주식으로 단기투자를 한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 홍찬선 기자 hcs@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16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