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 17년 만에 YG엔터테인먼트 떠나
YG 측 "산다라박 응원, 지속적으로 돕겠다"
산다라박/사진=한경DB

산다라박/사진=한경DB

산다라박도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14일 YG엔터테인먼트는 "산다라박과 전속계약이 만료됐다"며 "17년간 특별한 믿음과 애정으로 YG와 함께 해준 산다라박에게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YG는 언제나 산다라박의 도전을 응원할 것이며, 그가 새 출발을 위한 준비를 마칠 때까지 지속적으로 도울 예정"이라고 전했다.

산다라박은 필리핀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입상한 후 2004년 YG엔터테인먼트와 인연을 맺고 국내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2009년 2NE1으로 데뷔했고, 음악뿐 아닌 연기·패션·뷰티·MC 등 다방면에서 멋지게 활약해 왔다.

2NE1으로 함께 활동했던 CL, 박봄, 공민지 등이 YG를 떠난 상황에서도 홀로 인연을 이어왔던 산다라박이었다. 산다라박도 YG를 떠나면서 향후 2NE1의 행보에도 이목이 쏠린다.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YG엔터테인먼트와 산다라박의 전속계약이 만료됐음을 알려드립니다.

17년간 특별한 믿음과 애정으로 YG와 함께 해준 산다라박에게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YG는 언제나 산다라박의 도전을 응원할 것이며, 그가 새 출발을 위한 준비를 마칠 때까지 지속적으로 도울 예정입니다.

산다라박은 지난 2004년 YG와 인연을 맺었고, 2009년 2NE1으로 데뷔해 음악뿐 아닌 연기·패션·뷰티·MC 등 다방면에서 멋지게 활약해왔습니다.

그의 긍정적인 에너지가 더욱 빛날 수 있도록 팬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그동안 YG 소속 아티스트로서 산다라박을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께 다시 한번 깊이 감사드립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