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한 번도 택배를 시킨 적이 없다"
김구라/사진=MBC '아무튼 출근'

김구라/사진=MBC '아무튼 출근'

방송인 김구라가 택배를 시킨 적이 없다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에서는 94년생 28세 집배원 한창훈의 밥벌이 브이로그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광희는 "상사에겐 연락 오는 건 싫어도 이분 연락은 좋다"며 집배원 한창훈을 소개했다. 옆에 있던 박선영도 "편지나 택배 얼마나 반갑냐"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오늘 내가 약한 분야가 많이 나온다. 태어나서 한 번도 택배를 시킨 적이 없다"며 집배원에게 받는 우편물은 주로 등기 고지서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박선영은 "늘 달갑지 않은 것만 만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가 "옛날에는 우체부 아저씨들 가방이 있었다. 예전에는 다 봉투였으니까. 그걸 들고 다니셨던 기억이 난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창훈은 "지금도 등기가방은 사용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아무튼 출근은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