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채연, 논란 2년 만에 심경 고백
"부적절한 장난 사과드린다"
"최영수와는 잘 지내…상처 받은 적 없어"
'보니하니' 채연, 최영수 /사진=한경DB

'보니하니' 채연, 최영수 /사진=한경DB

"상처를 받은 적은 절대 없었어요." '보니하니' 채연이 2019년 논란이 됐던 최영수, 박동근의 폭행 및 성희롱 의혹과 관련해 2년 만에 말문을 열었다.

지난 19일 채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보니하니' 논란 이후 심경을 2년 만에 솔직 고백했다.

채연은 '보니하니' 스태프와 출연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많은 분 중에서도 저에게 정말 잘 대해주셨던 출연진 최영수 님과도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다"면서 "꼭 알아주셨으면 하는 점은, 저는 19년 말에 일어난 일로, 상처를 받은 적은 절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누구보다 더 책임감을 가지고 시청자분들께 모범을 보여드려야 하는 자리에서 불쾌하다고 느끼실만한 부적절한 장난스러운 행동을 보인 점 사과드린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반성했다.

김채연은 당시 전 소속사 측의 공식입장 이후로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직접 상황을 설명하지 못한 것에 대해 후회하고 있었다.

그는 "더 이상의 오해는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당부했다.

논란은 '보니하니'에 출연 중이던 개그맨 최영수와 박동근이 미성년자인 그룹 버스터즈 채연에게 각각 폭력 연상 행위와 성희롱성 발언 및 욕설을 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시작됐다.

영상에서 최영수는 자신의 팔을 붙잡는 채연의 손길을 뿌리치고 뒤돌아 주먹을 휘두르는 모습을 보였다. 최영수가 실제로 폭행을 했는지 찰나의 순간은 개그맨 김주철에 가려 보이지 않으나 이후 채연이 어깨를 움켜쥐고 있어 폭행 논란으로 번졌다.

당시 채연 소속사인 마블링은 "출연자들 간에 친분이 쌓여 생긴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채연 본인의 말을 빌려 "장난이었는데 당시 상황이 정확히 찍히지 않다 보니 오해가 생긴 것 같다. 절대 출연자가 때리는 행위는 없었다"고 전했다.

이후 박동근의 발언도 문제가 됐다. 채연을 향해 '리스테린 소독한 X', '독한 X'이라는 욕설을 했기 때문. 특히 해당 표현은 성매매 업소에서 사용되는 은어로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은 거세게 일었다.

'보니하니' 측은 이와 관련해 "대기실에 항상 리스테린이 있었고, MC인 채연 씨가 방송 전 리스테린으로 항상 가글을 하고 온다"며 "실시간 라이브 방송에서는 채연 양에게 장난을 치며 놀리려 한 말이었는데, 문제가 되는 표현인지 제작진도 당사자인 박동근도 몰랐다"고 해명했다.
'보니하니' 채연 "최영수와 잘 지내"…'리스테린 소독' 박동근 언급 없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공영 교육채널 EBS에서 일어난 청소년 방송인을 향한 언어폭력, 신체폭력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결국 최영수, 박동근 등 출연자들은 방송에서 하차하고, 출연정지 됐다. '보니하니' 담당 국장과 부장도 보직해임했다.

김명중 EBS 사장은 "EBS를 믿고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큰 실망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누구보다도 상처를 받았을 피해자와 가족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어린이·청소년 출연자 보호를 위해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2003년 첫 방송된 '보니하니'는 18년 간 어린이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채연은 원준과 함께 18대 보니하니로 활약하며 '초통령'으로 군림했다.
다음은 채연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김채연입니다.

먼저 오랜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늦게 이 글을 전해드려서 죄송합니다.

2019년을 시작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하며 정말 좋은 분들을 만날 뵐 수 있었고 좋은 출연진 분들과 방송을 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고 영광이었습니다.

그동안 부족한 저에게 조언을 아낌없이 해주셨던 스텝분들,출연자분들의 가르침 덕분에 정말 많이 배우며 성장할 수 있었고 잘 마무리를 할 수 있었던 거 같습니다.

많은 분들 중에서도 저에게 정말 잘 대해주셨던 출연진 최영수님과도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습니다. 꼭 알아주셨으면 하는 점은, 저는 19년 말에 일어난 일로, 상처를 받은 적은 절대 없었습니다.

하지만 누구보다 더 책임감을 가지고 시청자분들께 모범을 보여드려야 하는 자리에서 불쾌하다고 느끼실만한 부적절한 장난스러운 행동을 보인 점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그 당시 저의 전 소속사측의 공식 입장 후로 많은 시간이 지나고 개인 SNS에서 직접적으로 말씀을 드리는 건 처음이라 후회가 됩니다.

더 이상의 오해는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또 마지막까지 함께 해주신 시청자 분들 감사합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