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음원 발표되면 공인 작사가로 등단…앨범 디자인 부문도

영국에서 K팝 인기가 뜨거워지며 팬들의 관심이 노래와 댄스를 넘어 한글 작사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주영한국문화원은 한류 확산을 위해 K팝 작사와 앨범디자인 공모전을 한다고 18일 밝혔다.

새로 만든 곡에 한국어 가사를 붙이는 방식의 작사 공모전은 유럽에서는 처음 개최된다.

응모 기간은 오는 19일부터 6월 2일까지이며 당선작은 전문 보컬리스트 등이 녹음해서 싱글로 발매된다.

공식 음원이 발표되면 당선자는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정식 회원이자 공인된 작사가로 등단할 수 있다고 주영한국문화원은 말했다.

앨범디자인 부문 주제는 한국 문화이고 양식은 자유다.

우승작은 싱글 발매 음원에 디자이너로 이름이 오른다.

공모전에는 한국어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영국 요크세인트존대학교(York St John University)가 협력한다.

로버트 윌스모어 요크세인트존대 예술대학장과 한국어 및 언어학과 한예지 교수, 싱어송라이터 판소리꾼 고영열, 전문 작사가, 그림작가 등이 심사에 참여한다.

요크세인트존대학교는 7월 17일 한국의 날 축제(Yor-K)를 개최하며 신규 음원은 이날 아이튠즈, 스포티파이, 멜론 등 각종 음악 사이트에 공개된다.

당선자들은 유서 깊은 요크 시어터로열에서 상을 받는다.

자세한 내용은 주영한국문화원 홈페이지(www.kccuk.org.uk)에서 확인하면 된다.

K팝 열기 노래·춤 넘어 한글 작사까지…영국서 유럽 첫 공모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