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 출근!'(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무튼 출근!'(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무튼 출근!'(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무튼 출근!'(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무튼 출근!'(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무튼 출근!'(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무튼 출근!'(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무튼 출근!'(사진=방송 화면 캡처)


IT엔지니어 천인우가 '아무튼 출근!'에서 '프로 미팅러'로 대활약했다.

2일 오후 첫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에는 7년 차 직장인 IT엔지니어 천인우가 중간관리자로서 동료들로부터 끊임없이 러브콜(?)에 시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인우는 밀려드는 개인 업무와 끊임없는 미팅으로 정신없는 하루를 보냈다. 개인 업무에 집중할 만하면 '옆차기'로 들어오는 개인 미팅 때문에 급기야 천인우는 '이어폰'까지 꼈다. 천인우는 "이어폰이나 헤드셋을 끼고 있는 건 정말 업무에 집중하고 있으니 방해하지 말아달라는 뜻이다"라며 "가끔 노래를 듣기도 하지만 거의 외부 소음을 차단하기 위해 낀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후배 개발자들로부터 끊임없는 미팅 요청을 받은 천인우는 '인우키디아'를 방불케했다. 폭풍같은 미팅이 끝나고, 동료로부터 "맥주 한 잔 하자"는 제안을 받은 천인우는 캔맥주를 두고 연애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천인우는 "너무 바빠서 연애할 생각이 많이 없다"라고 했다가 동료가 커플링을 자랑하자, "나도 커플링하고 싶다"라며 소개팅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동료가 이상형을 묻자, 천인우는 "외모는 별로 안 본다. 신세경씨가 좋다. 계속 보게되는 매력이 있더라"라고 말했고 직장동료는 "예뻐서 계속 보게 되는 거다"라고 정곡을 찔러 웃음을 자아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