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선배님들처럼 뭉치면 정말 좋은 것 같아"
공민지/사진=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공민지/사진=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가수 공민지가 2NE1 재결합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배우 공형진, 가수 공민지, 스포츠 아나운서 공서영, 부팀장 안혜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김용만은 공민지에게 "춤을 많이 추면 관절이 일찍 상한다는 이야기가 있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공민지는 "제가 10대부터 춤을 추기 시작했다. 확실히 20대가 되니까 골반이 많이 안 좋아지더라"라고 답했다.

옆에 있던 공서영 아나운서는 "우린 어떻겠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공민지는 2NE1 멤버들과의 친분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얼마 전 여기에 산다라박 언니가 나왔다. 언니한테 어떻게 해야 높은 단계까지 올라 갈 수 있냐고 조언을 구했는데 잘하긴 해야 하는데 '운빨이 있다'고 했다. 운도 중요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2NE1 재결합을 묻는 질문에 "다들 어떻게든 뭔가를 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있다. 다라 언니 같은 경우는 우리가 골다공증에 걸리기 전에 뭉치자고 했다. H.O.T 선배님들처럼 뭉치면 정말 좋은 것 같다"고 말해 주변에 놀라움을 안겼다.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