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유재석 /사진=tvN '식스센스'

제시, 유재석 /사진=tvN '식스센스'

가수 제시가 유재석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식스센스'에서 유재석은 차로 이동하는 중 게스트 김민석과 이야기를 나눴다.

유재석은 "아침을 간단하게 먹는다"고 했고 제시는 "그러니까 말랐다"라고 걱정했다.

유재석은 "제시는 친동생보다 나를 더 챙긴다"고 했고 제시는 "여기 아빠가 없으니 좀 다른 아빠 같다"며 "진짜 아빠는 나를 보호해준다"고 설명했다.

제시는 유재석과 촬영 후 자신의 행동이 잘못됐다면 미안하다고 문자를 보냈다고. 유재석은 "제시를 처음 본 사람들은 '뭐야?' 할 수 있는데 계속 보다보면 참 착하고 볼 수록 제시의 진심이 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유재석의 진심어린 말에 제시는 "감동이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제시는 '식스센스' 외에도 MBC '놀면 뭐하니?'에 환불 원정대 멤버로 출연해 유재석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