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 (사진=SM C&C STUDIO, 웨이브)

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 (사진=SM C&C STUDIO, 웨이브)



레드벨벳의 첫 유닛 아이린&슬기의 단독 유닛 리얼리티 '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가 드디어 오늘 베일을 벗는다. 지난 6일 아이린&슬기 유닛의 첫 번째 미니 앨범 ‘몬스터’(Monster)’가 공개되고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에서는 강렬한 카리스마 뒤 숨겨진 ‘아슬자매’의 특급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레벨업 프로젝트'는 시즌 1부터 3까지 꾸준히 사랑을 받아온 레드벨벳의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레드벨벳만의 통통 튀는 매력을 가감 없이 담아 그간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아왔다.

오늘(8일) 오전 11시 첫 공개되는 '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는 시즌 1부터 시즌 3까지 멤버들의 다양한 모습들을 담으며 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레드벨벳의 단독 리얼리티 '레벨업 프로젝트'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레드벨벳의 첫 유닛을 기념, ‘아’이린과 ‘슬’기 둘만의 특별한 일상 만들기 프로젝트를 그렸다.

앞서 아이린&슬기의 첫 번째 유닛 미니앨범 ‘몬스터’(Monster)가 발매 직후 각종 음원과 음반 차트 1위를 석권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도 캐나다, 프랑스, 스페인, 포르투갈, 핀란드, 덴마크, 스웨덴 등 전 세계 45개 지역 1위에 올랐으며, 중국 최대 음악 사이트 QQ뮤직 및 쿠거우뮤직 디지털 앨범 판매 차트 1위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한 호응을 얻고 있다.

강렬하고 화려하게 데뷔를 장식한 아이린&슬기 모습과는 다른 흥과 웃음이 터지는 자매 케미를 보여줄 ‘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 오늘 공개된 첫 방송에서는 아이린&슬기가 정체불명의 한옥에 도착, 집안 곳곳에 숨겨진 소소한 미션들을 해결해 방 탈출에 도전하는 ‘아슬한 소탈출’이 펼쳐진다.

‘아슬한 소탈출’의 첫 번째 미션으로 마당 탈출에 돌입한 아이린&슬기는 제한 시간 내에 가구를 완성하는 가구 조립 미션에 도전했다. 미션에 앞서 슬기는 “이런 거 잘하지!”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저 감으로 하겠습니다!”라며 ‘감슬기’ 모드를 발동하며 가뿐한 미션 성공을 예고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중요 부품을 분실하는 등 반전 허당 매력을 뽐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본인의 가구 조립을 끝낸 아이린은 동생 슬기의 실수(?)를 수습하느라 바빴다는 후문이다. 설상가상으로 비까지 내리기 시작한 가운데, 과연 아슬 자매는 역경을 딛고 첫 미션에 성공했을 지 궁금증이 모인다.

이어진 부엌에서의 ‘한상 차림’ 미션에서 아슬 자매는 그야말로 극과 극 캐릭터를 선보였다. ‘집밥 린 선생’으로 변신한 아이린이 정석대로 김치 콩나물국 요리를 완성해가는 반면 슬기는 적당량이란 없는 ‘큰손 곰 슬기’ 캐릭터를 뽐내며 슬기 표 제육볶음을 만들어 웃음을 안겼다. 서로를 도와가며 열심히 요리하던 아슬 자매에게 뜻밖의 시련이 닥쳤다. 제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아이린&슬기를 당황케 만든 시련을 무엇일 지, 무사히 부엌 탈출에 성공했을 지 기대를 모은다.

이어 아슬 자매가 잠시 휴식을 취하는 동안 뜻밖의 손님이 방문한다. 레드벨벳의 ‘자유 영혼’ 막내, 예리(?)가 거실을 어지럽히고 간 것. 제작진에 의하면, 평소보다 다소 건장해진(?) 예리가 방문했다고 전해져 사건의 전말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제한 시간 내 거실을 원상복구 하라’는 고난도 미션을 받은 아슬 자매는 거실 치우기에 돌입했다. 아이린은 슬쩍 제작진을 현혹(?)시켜 미션 룰을 바꾸는 등 ‘협상 퀸’ 캐릭터를 뽐냈다는 후문이다. 과연 제작진들을 당황하게 만든 아이린의 협상 노하우는 무엇일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이외에도 아이린&슬기의 집 밥 먹방부터 여유 넘치는 힐링 타임까지 다양한 모습을 담은 '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는 오늘 7월 8일 오전 11시 ‘웨이브(wavve)’를 통해 첫 공개되며, 본편 1회와 2회가 동시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태국 ‘true ID’에서 동시 방영된다.

한편 ‘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를 제작하는 SM C&C STUDIO는 유튜브를 비롯해 네이버, V LIVE(V앱), 네이버 TV, 웨이브(wavve), Seezn(시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OTT 경험을 주무기로 세계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다. 또한 다양한 공식 채널에서 오리지널 콘텐츠를 통해 구독자, 시청자와 꾸준히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