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T, '딴놈 다 거기서 거기' 발표
'미스터트롯' 출신 첫 유닛
"트로트 열풍의 중심서 넷이 활동, 기쁘다"
미스터T /사진=withHC 제공

미스터T /사진=withHC 제공

그룹 미스터T가 '미스터트롯' 출신 첫 유닛으로 나오는 벅찬 소감을 밝혔다.

미스터T(강태관, 김경민, 이대원, 황윤성)는 18일 오후 첫 번째 싱글 앨범 '딴놈 다 거기서 거기'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미스터T는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눈도장을 찍었던 강태관, 김경민, 이대원, 황윤성이 프로그램에서 맺은 인연을 바탕으로 결성한 유닛 그룹이다.

이날 황윤성은 그룹명과 관련해 "미스터T 이름에서 T자에 주목해주셔야 한다. 트렌드라는 뜻이다. 우리 네 명이 가요계의 트렌드가 되고 싶다는 포부가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앨범을 발매한 소감에 대해 이대원은 "솔로 활동도 했었는데 그룹으로 나오니 든든하다. 솔로할 때는 여러 곡을 하면 숨이 찼는데 그룹을 하니 숨을 돌릴 시간이 있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연습을 할 때도 외롭지 않고, 잘 맞는 네 사람이라서 앞으로 더 자신이 있다"고 전했다.

황윤성 역시 "지금 대한민국이 트로트 열풍이지 않냐. 그 중심에 우리 넷이 모여 활동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하고 든든하다.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다"며 팀 결성에 기뻐했다.

강태관은 "난 앨범 발매가 처음이다. 정말 긴장되고 설렌다. 반응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경민도 "트로트 활동을 오래 했는데 강태관 형과 마찬가지로 앨범을 낸 적은 한 번도 없었다. 긴장도 되고, 기대도 많이 된다. 많이 연습한 만큼 보람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스터T의 '딴놈 다 거기서 거기'는 이날 낮 12시에 공개됐다. '딴놈 다 거기서 거기'는 조영수 프로듀서가 작곡과 프로듀싱을 맡았다. 작사에는 김이나가 이름을 올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