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사진=KBS 2TV)

편스토랑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연복, 이원일 셰프가 이정현의 집을 전격 방문한다.

오늘(10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메뉴 평가단 이연복 셰프, 이원일 셰프가 맛티스트 이정현의 집을 찾아간다. 셰프들 앞에서 요리를 해야 하는 이정현의 긴장한 모습, 이정현이 대접하는 요리를 직접 맛본 셰프들의 반응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앞서 이정현은 집에서 냉장고 정리를 하던 중 평소 좋아하던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15분 요리 미션에 도전해 웃음과 감탄을 선사했다. 당시 이정현은 15분 내에 수준급 요리들을 완성하며 이연복-이원일 셰프의 극찬을 이끌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두 셰프는 곧 이정현의 집을 찾아가 직접 ‘냉장고를 부탁해’를 한 번 해보고 싶다며 제안했고, 실제로 이를 하기 위해 이정현 집에 방문하게 된 것.

이날 이정현은 두 셰프를 맞이하기 위해 자신은 물론 반려견 토리까지 셰프 복장을 갖추고 집에 레드카펫을 깐 채 기다렸다고. 이정현은 “내겐 BTS”라며 두 셰프에 대한 팬심을 고백했다고 한다.

이어 이정현은 집에 방문한 셰프들에게 감사의 표시로 식사를 대접하고자 요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평소 좀처럼 긴장하지 않는 이정현이지만 이날만큼은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이에 이연복, 이원일 셰프는 칼 가는 법, 칼질 등 다양한 주방요리 꿀TIP을 대방출하며 이정현의 긴장감을 풀어줬다고 한다. 이렇게 역대급 긴장감 속에서 이정현은 어떤 요리를 완성했을까. 눈 앞에서 이정현이 만든 요리들을 맛본 이연복, 이원일 두 셰프는 어떤 평가를 했을까.

한편 평소 강아지를 좋아하는 이연복 셰프는 이날 이정현의 반려견인 토리와 예상 밖 케미를 자랑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한다. 웃음과 긴장, 군침 넘어가는 요리와 훈훈한 케미, 셰프들이 알려주는 주방 요리 꿀TIP까지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10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