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사진=옥주현 SNS)

옥주현 (사진=옥주현 SNS)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악플러에 일침을 가했다.

옥주현은 12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악플러가 보낸 다이렉트메시지(DM) 화면을 캡처해 게재했다.

공개된 캡처 사진 속에는 한 네티즌이 옥주현을 향해 "못생겼어 성형 몇번 했음?", "예쁜척하지마 성괴년야!"라며 욕설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옥주현은 "예쁜척이 역겨우면 보지 마세요. 왜 굳이 이렇게 시건을 저에게 쓰시나요 계정까지 따로 파가시면서"라며 "눈깜짝하면 한달이 금새 지나가고 집에 생활비 보태고 여기 저기 돈챙겨야 하던데 전. 그쪽은 시간이 많아 부럽네요. 이럴시간에 생활비 버는데 시간을 쓰세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잘못을 했으면 비난을 받아야겠지요. 하지만 그게 아닌 저렇게 시간 내어 남에게 헛수고 하는 분들은 병을 앓고 있는 가여운 분들 이거든요. 혹여, 저런분들의 수고에 후배분들 다치지 마시라고제가 받은 DM을 굳이 캡처해서 올렸다"며 "오늘의 금쪽 같은 시간속에서 소소한 행복을 느낄 수 있는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