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범균, 유산균으로 데뷔…'내 인생은 탄산수' 발표
제작자 윤형빈 "남진에게 나훈아, 유산슬엔 유산균"
정범균 유산균으로 트로트 가수 데뷔 /사진=윤소그룹

정범균 유산균으로 트로트 가수 데뷔 /사진=윤소그룹

개그맨 정범균이 유산슬의 아성에 도전한다. 트로트가수 '유산균'으로 데뷔하게된 것.

윤소그룹은 정범균이 10일 유산균이라는 이름으로 트로트 데뷔곡 '내 인생은 탄산수'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 인생은 탄산수'는 2020년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이 탄산수처럼 시원하고 대박나는 한해를 보내길 바라는 마음을 담고 있는 노래다.

윤소그룹 설명에 따르면 '내 인생은 탄산수'는 tvN '렛츠고 시간탐험대',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SBS플러스 '외식하는 날' 등으로 유명한 방송작가 김배근이 작사했다.

'열심히 살았노라', '살고 있다', '내 인생의 한방은 있다'라는 세 가지 핵심 키워드로 새해에는 풀리지 않았던 문제들과 많은 고민들이 탄산수처럼 속 시원하게 풀리길 바란다는 희망찬 메시지를 담았다.

또 작곡은 드라마 OST부터 원미연, 남성듀오 캔(CAN), 제이워크 등과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유지억, 강신영이 맡았다. 또 동료 개그맨이자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 출연해 놀라운 노래 실력을 자랑했던 안소미가 피처링에 참여하며 정범균을 지원사격했다.

트로트 가수 '유산균'의 제작자 윤소그룹의 윤형빈은 "데뷔 초 '유재석 닮은꼴'로 이름을 알렸던 정범균이 최근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 변신해 '합정역 5번 출구', '사랑의 재개발' 등 히트곡을 발표한 유재석 선배를 보고 용기를 얻어 트로트 가수 데뷔를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남진에게 나훈아가 있다면 유산슬에겐 유산균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유산슬에 이은 유산균 열풍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유산균'의 데뷔곡 '내 인생은 탄산수'는 10일 정오 전 음원 사이트에서 들을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