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매직이 시청자들을 홀리기 시작했다.

29일 방송된 tvN 수목극 '남자친구'는 닐슨코리아 기준 10.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방송분(8.7%)보다 1.6%P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혜교(차수현)와 박보검(김진혁)이 회사에서 대표와 신입사원으로 두 번째 만나는 장면이 연출됐다. 송혜교와 박보검은 주말에도 만나 휴게소에서 라면을 먹었다. 그러나 이 모습이 파파라치에 발각되면서 위기가 닥치기도 했다.

뭐니뭐니해도 이날 방송의 하이라이트는 박보검의 만취연기였다. 반쯤 뜬눈으로 술주정을 부렸다. 송혜교는 박보검을 귀여워했다. 그를 놀리며 즐거워했다.

송혜교의 매력도 터졌다. 대표로서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발산하면서도 박보검 앞에서는 사랑스러운 여자였다. 감정에 솔직하고 호기심 많은 모습으로 미소를 유발했다.

'남자친구'는 한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여자가 자유롭고 맑은 영혼을 가진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설레는 감성멜로다.

시청자들은 12살 나이차에도 불구하고 '심쿵' 로맨스를 펼치는 두 사람에게 "박보검 같은 밀크남이라면 안 넘어갈 여자가 없을 듯", "송혜교 너무 예뻐서 보고만 있어서 절로 웃음이 지어진다"며 호평했다. 일부 시청자들은 "송혜교 세상 다 가짐. 출근하면 박보검, 퇴근하면 송중기"라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