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강미나(사진=tvN)

'계룡선녀전' 강미나(사진=tvN)


강미나가 통통 튀는 매력으로 '계룡선녀전' 속 점순이로 다시 태어난다.

11월 5일 첫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 점순이 역으로 분할 강미나가 상큼발랄한 매력을 제대로 발산,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극 중 강미나가 그려낼 점순이는 선녀 선옥과 그의 남편인 나무꾼 사이에서 태어난 딸로, 환생을 거듭한 점순이는 현생에서 호랑이로 태어났으나 수련을 통해 인간이 됐다. 인간이 된 후로는 어찌된 일인지 고양이와 사람을 자유자재로 오갈 수 있는 능력을 발휘, 예측 불가의 새로운 사건을 만들 예정이다.

이를 연기할 강미나는 똘망똘망한 맑은 눈빛은 물론 과즙미 팡팡 터지는 환한 미소까지 장착해 개성 만점 점순이를 소화하고 있다. 곱게 땋아 내린 머리부터 고운 한복까지 엄마 문채원과 고두심을 그대로 쏙 빼닮은 듯한 그녀가 '계룡선녀전'에서 보여줄 유쾌한 에너지에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특히 “엄마, 이거 실화?!”라며 놀라 묻는 점순과 “서방님의 환생을 기다리옵니다”라며 밝게 웃는 옥남의 미소는 우리가 몰랐던 ‘선녀와 나무꾼’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될 것을 연상케 해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화제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계룡선녀전'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이 정이현과 김금 두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판타지 드라마로 11월 5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