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교사' 돈스파이크 /사진=변성현 기자

'방문교사' 돈스파이크 /사진=변성현 기자

'방문교사' 돈스파이크 /사진=변성현 기자

'방문교사' 돈스파이크 /사진=변성현 기자

작곡가 돈스파이크가 학창시절 '왕따'를 당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서울에서 열린 Mnet '어느 날 내 방으로 찾아온 방문교사'(이하 '방문교사') 제작발표회에서 돈스파이크는 "복잡한 학창시절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돈스파이크는 "초등학교 때부터 중학교 2학년 때까지 왕따였다. 집에서 책이나 보고 조용하고 공부 못하는 학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중학교 3학년 때부터 고등학교 2학년 때까지 덩치가 비슷한 친구들과 함께 놀았다. 그러다 고등학교 2학년 말부터 '이렇게 살면 안되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고 열심히 공부하고 대학에 갔다"고 설명했다.

돈스파이크는 강남 8학군, 연세대 작곡가 출신이다. 짧은 기간에 연세대 입학할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 그는 "공부를 안했다는 것은 아니었다. 놀긴 놀았지만 공부를 등지지는 않았다. 가출을 굉장히 싫어했다. 단지 조금 놀았다는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이 방송을 통해 거칠어 보이는 겉모습과는 달리 섬세한 학습지도로 성적 향상에 도움을 주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방문교사'는 연예인이 일반 학생의 과외 선생님이 되어 직접 찾아가는 신개념 교육 버라이어티다. 스타 교사가 성적 향상을 위해 교육을 하고 때로는 학생의 멘토가 되어주며 부모와 자녀 간 소통의 기회를 제공하는 모습을 담았다. 김성주, 박명수, 산이가 MC를 맡고 세븐틴 버논, 돈스파이크, 마이크로닷, 우주소녀 루다, 펜타곤 홍석이 선생님이 된다. 오는 23일 밤 8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