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 DB
사진=한경 DB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삼남인 김동선 갤러리아 부문 신사업전략실장(전무·사진)이 전략본부장을 맡아 갤러리아 경영 전반에 참여한다.

한화솔루션 갤러리아 부문은 전략본부, 영업본부, 상품본부 등 3개 본부 체제로 조직을 개편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으로 신사업 발굴과 추진을 담당한 신사업전략실은 기획과 인사 업무를 맡는 전략본부에 통합됐다. 또한 김 실장이 전략본부장을 맡아 기존 신사업 발굴 업무와 함께 갤러리아 경영 전반에 관여하게 됐다.

갤러리아는 "김 본부장이 사업 영역 확장을 위한 신규 사업 추진과 프리미엄 콘텐츠 발굴 등 기존 업무에 더해 갤러리아 경영 전반에 참여하며 조직 내에서 보다 책임감 있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미래전략실장 전무도 겸임하고 있다. 이에 업계에서는 향후 승계 과정에서 김 본부장이 한화그룹의 호텔·리조트·유통 사업을 맡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 앞서 한화솔루션은 지난 9월 갤러리아 부문을 인적 분할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다음은 조직 개편에 따른 인사 세부 사항이다.

◈한화솔루션 갤러리아 부문
▷전략본부장 김동선
▷전략본부 전략기획실장 김영훈
▷영업본부장 배준연
▷영업본부 마케팅부문장 김윤식
▷상품본부 F&B부문장 서종원
▷타임월드 사업장장 홍철기
▷진주 사업장장 이정우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