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가장 춥다…한낮에도 영하권, 눈까지 펑펑

오늘(26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이는 가운데 일부 지역은 대체로 흐리고 눈이 오겠다.

예상 적설량은 27일까지 이틀간 제주도 산지와 울릉도·독도에서 10∼30㎝, 전라서해안·제주도(산지 제외) 5∼10㎝, 전라 내륙(동부 제외)·충남서해안 3∼8㎝, 충남권 내륙 1∼3㎝ 등이다. 제주도 산지 지역은 곳에 따라 40㎝ 이상, 전라서해안도 지역에 따라 15㎝ 이상의 많은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낮 최고기온은 -8∼2도로 예보됐다.

이날 5시 기준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 대부분 지역에는 한파 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영하 10∼15도 이하의 기온 분포를 보여 추운 가운데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낮 동안에도 영하의 기온분포를 보이는 곳이 많겠으니 건강관리와 동파 피해에 주의해야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 경상권해안, 제주도에는 바람이 시속 30∼60㎞(초속 8∼16m)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 해상에는 바람이 45~70km/h(12~20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5.0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해야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5m, 서해 앞바다에서 1.0∼3.0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km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서해 2.0∼5.0m, 남해 1.5∼5.0m로 예측된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