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이사회, 상장 추진 의결
SK㈜의 자회사 SK리츠(SK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가 하반기 유가증권시장 상장에 나선다.

SK㈜는 지난 29일 이사회를 열어 SK리츠 상장 추진을 의결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영업인가를 받은 SK리츠는 SK서린빌딩과 SK주유소 등 약 2조원에 이르는 SK그룹 부동산을 기초자산으로 삼는다. SK그룹 관계사들이 SK리츠가 보유한 부동산을 5~10년 단위로 장기 임차하는 만큼 수익원이 안정적이다. 운용은 SK리츠운용이 맡는다. 이번 리츠 설립 업무를 담당했던 신도철 부사장이 SK리츠운용 대표다. 자산운용사, 회계법인 등 관련 업계 출신 전문가들도 SK리츠운용에 합류했다.

SK리츠운용은 상장 전 투자 유치와 SK㈜의 출자 등을 통해 마련한 재원으로 SK서린빌딩과 SK주유소 등 주요 자산 매입을 조만간 마무리할 예정이다. 연내 상장을 목표로 올 3분기 공모 절차에 나서기로 했다. 공모 규모는 2000억~3000억원 수준이 될 전망이다.

SK리츠는 국내 리츠업계 최초로 분기마다 배당을 시행할 계획이다. 미국 등 선진 금융시장에선 분기 배당 리츠가 많지만, 국내 상장 리츠는 통상 6개월 단위로 배당을 하고 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