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액공제·장기투자 등 이점
'몰빵' 말고 자산관리에 집중
많은 사회초년생들이 자산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친구들이 이런저런 투자로 돈을 벌었다고 하면 마음만 급해지기 마련이다. 새내기 직장인들을 위한 재테크를 주요 은행 프라이빗뱅커(PB)들에게 물었다.

사회초년생, 주택청약·IRP로 기초부터 다져라

은행 PB들은 사회초년생에게 투자에 대한 불안감을 가라앉히고 우선 기초적인 상품부터 가입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국민은행의 한 PB는 “주택청약저축,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는 개인형 퇴직연금(IRP) 등 미래를 위한 자산 관리 상품부터 가입해야 한다”며 “주식 등 수익률을 불리는 투자는 그 이후 생각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주택청약은 민영주택·국민주택 가운데 어떤 형태의 분양을 원하는지 따져 월 납입액을 결정해야 한다. 민간분양을 원하는 경우는 오랫동안 납입하는 것이 중요하다. 금액은 원하는 지역과 전용면적에 따라 일정 금액만 청약통장에 예치돼 있으면 된다. 다만 LH(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등 공공분양을 생각한다면 납입기간과 금액 둘 다 신경써야 한다. 여유가 있다면 월 납부 인정 최대 금액인 10만원씩 저축하는 게 좋다.

연금저축·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IRP 등 노후를 준비하는 동시에 세액공제가 되는 상품에도 가입해야 한다. PB들 사이에서는 연간 납입액 700만원까지 세액공제가 되는 IRP에 대한 추천이 많았다. 연말정산 때 공제분을 돌려받기 때문이다. IRP는 가입자가 직접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수익률을 조정할 수 있다. 한수연 우리은행TCE센터 부지점장은 “IRP는 만 55세 이후 연금 형태로 받는 돈이기에 장기 투자에 적격”이라고 추천했다.

자산의 기초를 닦았다면 비로소 투자에 눈을 돌릴 때다. 주요 은행 PB들은 일정 수준의 여유자금은 남겨 놓고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현석 하나은행 투자전략부 팀장은 “여유자금이 없는 상태에서 결혼, 내 집 마련 등 갑자기 목돈이 들어갈 일이 생길 수 있다”며 “투자한 종목이 단기적으로 손해를 보고 있는데 돈을 빼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기 때문에 투자금 외에 여윳돈을 마련해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은행의 PB센터장은 “이른바 ‘몰빵’ 투자는 투자가 아니라 로또를 사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배당금을 주는 미국 주식이나 나이가 적을수록 주식 투자 비중을 높여서 자금을 운용하는 타깃데이트펀드(TDF) 등 장기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대상에도 눈을 돌려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현아/정소람 기자 5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