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 간판 달면 돈 벌게 하라" 30년간 원칙 고수
경영 물러난 뒤에도 "사회적 책임은 당연한 일"

공익재단 세우고 상생 기금 조성 등에 활용
10평으로 시작한 '치킨왕' 교촌 권원강 회장…사재 100억 기부

국내 1위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의 창업주 권원강 전 회장(69)이 사재 100억원을 사회에 환원키로 했다. 공익재단을 설립하거나 상생기금 조성 등의 방법으로 환원할 예정이다.
14일 교촌에프앤비에 따르면 권 전 회장은 교촌 창립 30주년을 맞아 사재 환원 의사를 밝히고, 이 같은 방법을 제시했다. 권 전 회장은 "교촌의 성장은 가맹점과 협력업체가 함께 했기에 가능했다"면서 "사회 환원을 통해 보답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권 전 회장은 1991년 3월 13일 경북 구미 송정동에 33㎡(10평) 남짓한 규모의 '교촌통닭'을 세우며 치킨 프렌차이즈 사업에 뛰어들었다. 창업 전 가족 생계를 위해 노점상, 택시기사, 실내포장마차 주인으로 일하거나 해외취업에도 나섰다가 나이 40세에 뛰어든 사업이다.

시골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향교라는 뜻의 교촌은 이후 교촌 오리지널, 교촌 허니콤보 등 장수 히트 상품을 잇따라 내놓으며 전국 규모의 프랜차이즈로 확장했다. 그는 업계 1위에 올라선 뒤에도 "교촌 간판을 달면 무조건 돈 벌게 하라"는 원칙으로 가맹점주 중심의 정도경영을 펼쳤다. 가맹 희망자가 수백 명 줄 서도 1000개 안팎의 가맹점을 돌파한 뒤 10여 년간 그 수를 유지했다. 기존 가맹점의 수익을 지켜주기 위한 결단이었다. 치킨 외에는 어떤 사업도 하지 않았다. 한우물 전략은 가맹점과 본사의 매출 동반상승으로 이어졌다. 업계 최저 수준의 폐점율 기록도 '가맹점 우선주의'에서 나왔다는 평가다.

권 전 회장은 2019년 창립기념일에 "미래를 위한 변화와 혁신에는 한 사람의 회장이 아닌 투명하고 전문화된 경영 시스템이 필요하다"며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그리고 롯데그룹 출신의 소진세 회장을 영입해 경영권을 넘겨줬다. 교촌은 소유와 경영이 분리된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했고, 지난해 업계 최초 코스피 상장에 성공했다.

권 전 회장은 소금판매업을 하던 선친으로부터 "무엇을 하든 신용을 지켜라"라는 말을 교촌의 핵심가치 중 하나로 삼았다. 창업 당시 외상 거래가 만연하던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이 관행을 버리고 언제나 바로 현금 결제를 하는 것을 원칙으로 만들었다.
10평으로 시작한 '치킨왕' 교촌 권원강 회장…사재 100억 기부

그의 좌우명은 "앉았다 일어난 자리에서는 빛이 나야 한다"는 것이다. 군대 시절 들었던 훈화를 평생 삶의 원칙으로 삼았다. 2004년 고병원성 조류독감(AI)가 국내 첫 발병했을 때 주위의 반대를 무릅쓰고 약 400개의 신규 점포 개설 계획을 접었다. 본사는 가맹점 개설로 80억원 이상의 이익을 올릴 수 있지만 가맹점주들은 원가 부담으로 큰 어려움을 겪을게 뻔해서다. "눈앞의 이익을 쫓기보다 미래를 위해 올바른 결정을 내려야한다"는 게 당시 그가 한 말이었다.
10평으로 시작한 '치킨왕' 교촌 권원강 회장…사재 100억 기부

권 전 회장은 2009년 교촌장학회를 설립해 매년 인재양성을 위해 장학활동을 해왔다. 치킨 1마리를 팔때마다 20원씩을 사회공헌기금으로 적립했다. 이익과 상관없이 기금을 마련했다. 2019년 닭고기 가격 상승으로 협력사들이 위기를 겪자 상생기금 5억원을 내기도 했다. 포항지진피해 복구, 세월호 참사 피해가족 지원, AI피해 농가 지원, 아동 복지 기금 마련 등에도 1억원씩을 기부했다.

교촌은 창립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12일 온라인 방식으로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우수 가맹점 및 파트너사에 대한 노고를 치하하며 다양한 부문의 시상이 진행됐다. 올해 우수가맹점 대상과 최우수상에는 교촌치킨 행신역점과 진사리점이 선정됐다. 금화식품, 조광식품, 대구쇼핑백 등 32곳 파트너사는 감사패를 받았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