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항만 물동량은 1.6% 감소…해수부 "신규항로 유치 선제적 추진"
1월 컨테이너 물동량 3.8% 늘어…5개월 연속 증가세

지난달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미주항로 수요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개월 연속 증가세다.

다만 전체 항만 물동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이기지 못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감소했다.

◇ 컨테이너 물동량 3.8% 늘어…5개월 연속 증가세
2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238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보다 3.8% 증가한 247만TEU를 나타냈다.

환적 물량이 감소했음에도 수출입 물동량 늘어난 데 힘입어 전체적으로 증가했다.

컨테이너 물동량은 지난달까지 5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9월 이후 미주지역의 소비재 수요가 증가하자 정부가 미주 항로에 임시 선박을 대량 투입하고 선적 공간을 확보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책을 펼친 것이 영향을 미쳤다.

특히 지난달 컨테이너 수출입은 총 8.9% 증가한 142만TEU로 집계됐다.

수출이 11.7% 늘어난 71만TEU, 수입은 6.2% 증가한 71만TEU를 각각 나타냈다.

다만 환적은 2.4% 감소한 102만TEU로 집계됐다.

항만별로 부산항은 184만TEU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증가했다.

수출입 물량을 중심으로 물동량이 소폭 상승했다.

인천항은 15.7% 늘어난 30만7천TEU로 집계됐다.

지난해 2월 개설된 베트남 항로와 7월에 신설된 중국 항로 덕분에 수출입 물동량이 13.0% 증가한 것이 큰 영향을 끼쳤다.

광양항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감소한 16만4천TEU를 기록했다.

수출입 물동량이 3.0% 증가한 14만5천TEU를 나타냈음에도 세계적 해운동맹 재편에 따른 항로 통폐합으로 환적 물동량이 27.4% 줄어든 1만9천TEU에 그친 탓이다.

1월 컨테이너 물동량 3.8% 늘어…5개월 연속 증가세

◇ 비컨테이너 4.5% 감소…철강제품 물동 증가에 광양항만 소폭 늘어
전국 항만의 지난달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총 8천540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천946만t)보다 4.5% 감소했다.

울산항은 유류 수입 물동량이 줄어든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감소한 1천481만t을 나타냈다.

인천항은 유류 수입 감소와 화력발전소 유연탄 사용량 축소로 6.7% 줄어든 948만t으로 집계됐다.

평택·당진항은 철재 수출 물동량 감소, 유연탄 수입 물동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1.6% 감소한 886만t을 나타냈다.

다만 광양항은 철광석과 철강제품 등 제철 관련 물동량 회복세에 힘입어 0.9% 증가한 2천74만t을 나타냈다.

컨테이너와 비컨테이너 등을 포함해 지난달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전체 항만 물동량은 총 1억2천895만t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1억3천104만t)보다 1.6% 감소했다.

박영호 해수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교역 위축으로 수출입 물동량은 소폭 감소했으나 전월보다 감소폭은 크게 줄었다"며 "컨테이너 물동량이 5개월 연속 전년 동기보다 증가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현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하면서 항만공사와 함께 신규항로 유치 등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1월 컨테이너 물동량 3.8% 늘어…5개월 연속 증가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