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최초…조직개편 단행
기업은행, 여성 부행장 추가 발탁

기업은행이 은행권 최초로 복수 여성 부행장 시대를 열었다.

기업은행은 오는 19일로 예정된 2021년 상반기 정기인사에 앞서 조직개편과 부행장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김은희 강동지역본부장이 금융소비자보호그룹장(사진)에 선임됐다. 박주용 IBK인도네시아은행 법인장과 전병성 경동강원지역본부장이 각각 CIB그룹장과 디지털그룹장에 올랐다. 직급은 모두 부행장이며, 임기는 15일부터 시작한다.

기업은행은 “김 신임 부행장이 새로운 규제환경에 대응한 금융소비자 보호 체계를 갖추는 데 기여할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기업은행은 임찬희 자산관리그룹 부행장과 함께 2명의 여성 부행장을 두게 된다.

박 신임 부행장은 여신기획부장, 기업고객부장 등을 거친 중소기업 금융 전문가다. 전 부행장은 판교 테크노밸리, 구로 디지털단지 담당 본부장을 지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