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푸드 인기 타고 해외서 '활활'
충남 아산에 위치한 대륙제관 공장에서 휴대용 부탄가스가 생산되고 있다. 대륙제관 제공

충남 아산에 위치한 대륙제관 공장에서 휴대용 부탄가스가 생산되고 있다. 대륙제관 제공

부탄가스 제조업체 대륙제관은 지난해 말 생산능력을 확충했다. 폭발 방지 기능을 적용한 제품 생산능력을 분당 300개에서 600개로 100% 늘렸다. 회사 관계자는 "맥스 부탄은 국내 최초로 개발된 안 터지는 부탄가스"라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부탄가스 시장이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가운데 해외 시장이 활력소로 작용하고 있다. 매해 적게는 5%에서 많게는 10% 이상 성장하면서 전체 시장 확대를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 부탄가스, 세계 점유율 90%
한국은 부탄가스 강국이다. 대륙제관과 태양 등 국내 기업 두 곳이 전 세계 생산량의 약 80%를 차지한다. 오제이씨와 화산까지 합치면 점유율은 90% 정도로 더 높아진다. 세계적으로 판매되는 부탄가스 10개 중 9개가 한국 제품인 셈이다.

이는 우리나라가 부탄가스 최대 소비자인 영향이 크다. 전 세계 시장 규모가 약 7억 개(지난해 말 기준)인 가운데 국내 판매량은 2억 개를 살짝 넘는다. 일본이 약 1억2000만 개로 2위이며 중국이 소비를 빠르게 늘리면서 3위까지 올라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부탄가스 원조는 일본이지만 1990년대 이후 우리나라가 생산과 소비 모두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 시장 규모는 연간 2억~2억1000만 개로 1990년대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럼에도 전 세계 시장이 최근 10년간 약 5억 개에서 약 7억 개로 늘어난 것은 한류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이철순 한국제관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한류가 확산되면서 자연스레 한국 식문화인 K푸드가 전 세계로 확산됐다"고 진단했다. 이어 "끓여 먹는 음식 문화가 휴대용이라는 사용 편의성과 맞물리면서 부탄가스 수요를 끌어올리고 있다"며 "해외 교민은 물론 외국인들이 부탄가스 사용을 꾸준히 늘리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폭발 방지 신기술 경쟁
부탄가스는 대부분 국내에서 생산돼 전 세계 약 70개 국가로 수출되고 있다. 미국과 유럽, 중국, 동남아시아뿐 아니라 아프리카에서도 부탄가스 소비량이 늘어나고 있다는 게 업계의 공통된 얘기다.

국내와 해외 할 것 없이 최근 잘 팔리는 것은 폭발 방지 기능이 적용된 제품이다. 일반 부탄가스는 용기 안에 고압 가스가 담겨 있고 여기에 열이 가해지면 안에서 팽창하면서 폭발할 위험이 있다. 대륙제관은 내부 압력 상승으로 폭발 위험이 생기면 용기 상단의 안전링이 열리면서 폭발을 막아주는 맥스부탄으로 인기몰이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회사 관계자는 "세계에서 가장 먼저 개발한 폭발 방지용 CRV(Countersink Release Vent) 기술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썬연료' 브랜드를 생산하는 태양은 용기 상단 구멍을 통해 가스를 배출함으로써 폭발을 방지하는 RVR(Rim Vent Release)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앞세웠다. 화산은 용기 내부 압력이 상승할 때 스프링 힘에 의해 밸브가 열려 가스를 방출하는 스프링 안전장치 기술을 접목했다. 오제이씨는 1차적으로 밸브로 가스를 차단한 후 2차적으로 RVR 장치가 작동하는 2중 안전장치를 채택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