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오는 11월 1~15일 2주간 국내 대표 할인 행사인 코리아세일페스타(코세페)가 개최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온라인과 비대면으로 행사가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11월 1∼15일 2주간 국내 대표 할인 행사인 코리아세일페스타를 개최한다"며 "방역 당국 및 지자체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철저한 방역체계를 갖추고, 온라인·비대면 중심의 안전한 행사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장기화의 충격과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및 중소업계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는 소비 활성화의 장을 제공할 것"이라며 "특히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판로를 확대하고 드라이브스루 판매전 등 방역과 조화를 이룬 지역별 판촉 행사 등을 추진해 골목상권·지역경제 회복에도 기여토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코세페 기간 라이브커머스(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채널) 및 온라인 기획전, 백화점·마트 입점업체 판매 수수료 인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