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1조3446억원 실현
코로나19에도 상승세 계속

주당 500원 중간배당 결의
하나금융, 2분기 순이익 6876억원…전년比 4.4% 상승

하나금융이 올 2분기 6876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고 23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전년 동기 대비 4.4% 늘었다. 상반기 기준 순이익은 1조3446억원으로 2012년 이후 최대 실적을 보였다. 전년 동기 대비 11.6% 확대됐다.

비은행과 글로벌 사업의 성장세가 눈에 띄었다. 전체 순이익에서 비은행 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 25%에서 올해 30.3%로 늘었다. 글로벌 사업도 같은 기간 8.5%에서 12.6%로 확대됐다.

하나금융투자(1725억원) 하나캐피탈(841억원) 하나카드(653억원) 등 주요 비은행 계열사도 상반기 호실적을 거뒀다.

하나금융은 코로나19 사태로 경기 불확실성이 커진 점을 고려해 2분기에만 4322억원의 충당금을 전입했다. 상반기 기준 충당금 등 전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2.5%(2781억원) 증가한 5252억원이다.

하나금융은 이날 주당 500원의 중간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의했다. 중간배당 예상비용은 1460억원으로 약 900억원이 외국인 주주에게 배돵된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