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금융청·외무성·산업성·도쿄도 논의
비자 면제·세금 자문·사무공간 무료 제공
홍콩이 아시아 금융허브로서의 지위가 흔들리는 가운데 일본이 '대체지'를 자처하고 나섰다.

홍콩 출신의 자산 관리자, 외환 거래자, 은행가 등을 유치하기 위해 비자 면제, 세금 자문, 무료 사무공간 제공 등 파격적 우대 사항을 고려하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홍콩은 영국과 중국간 반환 협정에 따라 오는 2047년까지 자치가 보장돼있다. 하지만 중국은 범죄인 인도법, 홍콩 보안법 등을 잇달아 밀어붙이면서 홍콩 자치권을 위협하는 상황이다. 미국은 중국의 움직임에 맞서 홍콩의 무역상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금융업계는 홍콩을 둘러싼 불안한 정세가 지속될 경우 홍콩 내 금융기관과 종사자들이 이탈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하고 있다. 이에 도쿄를 아시아 금융 중심지로 육성하고자 노력해온 일본이 이탈 수요를 흡수하려는 행보에 나선 것이다.

일본 내 논의에 정통한 관계자들은 FT에 "일본은 도쿄를 홍콩에 필적하는 아시아 금융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한 방법을 찾느라 수십년을 보냈다"면서 "금융 전문가와 금융기관들을 도쿄로 유치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어 "일본의 노력은 옛 영국의 식민지(홍콩)의 법적·상업적 환경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는 중국 정부의 홍콩 보안법 제정 시도로 순풍을 맞고 있다"고 했다.

FT는 일본이 10억달러 이상 자산을 확보한 홍콩 내 금융기관을 유치하고자 접촉 중이라고 전했다. 실제 피델리티 인터내셔널은 매수 부분 사업 일부를 도쿄로 이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한 신규 유인책(인센티브)은 일본 금융청(국내외 금융정책 총괄), 외무성, 통상산업성(산업정책 총괄), 도쿄도 등이 중심이 돼 논의 중이다. 이들 기관은 다음달 발표할 연례 경제 전략에서 관련 유인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유인책에는 금융 전문가들이 일본에 입국해 필요한 면허를 조기에 얻을 수 있도록 단기 비자 면제 조항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도쿄도는 사무공간을 무료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다만 도쿄도는 논의가 초기 단계로 구체적 언급은 피했다고 FT는 전했다.

가타야마 사스키 일본 참의원은 FT와 인터뷰에서 "지난 2012년부터 시행 중인 고숙련 인력을 위한 비자 제도의 혜택을 홍콩 금융인들이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콩보안법 제정에 협력" 밝힌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사진=AP 연합뉴스]

"홍콩보안법 제정에 협력" 밝힌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사진=AP 연합뉴스]

이같은 설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일본 자민당은 해외 인재들을 도쿄 금융권으로 받아들이는 정책을 정부에 정식 제안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가타야마 사츠키 자민당 의원은 '홍콩 주민들을 염두에 둔 발언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며 계획을 공식화했다.

그는 "홍콩과 동아시아 정세가 매우 긴박하다"면서 "도쿄에 금융인을 유치하는 것은 우리의 숙원이었다"고 제안 배경을 밝혔다.

앞서 이달 초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의회에서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추진함에 따라 금융권이나 기타 전문 분야의 홍콩 주민을 일본이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