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대책비 4천억…전기료·건보료 감면…18만 휴폐업 점포 지원
소상공인·중기 긴급자금 1.9조 융자…긴급복지 600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TK) 지역에 1조7천억원 이상을 풀어 극복을 지원한다.

특별재난지역 TK에 추경 1.7조 투입…코로나19 극복 지원

1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11조7천억원 규모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추경)에는 이러한 대구·경북 지역 특별 지원 예산이 담겼다.

정부는 일단 특별재난지역 지정에 따른 후속 조치를 위해 7천억원을 투입한다.

원활한 피해 수습과 소상공인 지원 등을 위한 재난대책비 4천억원이 새로 반영됐다.

이외 확진자 방문 등으로 휴·폐업한 점포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2천360억원을 쓴다.

17만7천 점포가 대상이다.

확진자가 경유한 경우는 300만원, 장기 휴업은 100만원, 폐업은 200만원이 각각 지원된다.

또 소상공인의 전기료를 6개월간 50% 감면하고, 건강보험 가입자의 보험료 기준 하위 절반(61만6천가구)에 건보료를 3개월간 50% 감면한다.

각각 381억원과 730억원이 들어간다.

이와 함께 이 지역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1조9천억원의 긴급자금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이번 추경에 7천억원의 재정 보강이 반영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중소기업에 2천억원과 소상공인에 5천억원의 긴급경영자금 융자가 나간다.

이외 특례보증 규모를 9천억원, 매출채권보험 규모를 400억원 각각 늘렸다.

특별재난지역 TK에 추경 1.7조 투입…코로나19 극복 지원

이번 추경에는 또 저소득 취약계층의 고용과 생계 지원을 위한 1천억원이 담겼다.

이 재원을 바탕으로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에 700억원, 긴급복지에 600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이밖에 281개 시장경영바우처에 112억원을, 1만5천 소상공인 온라인판로지원에 60억원을 각각 지원한다.

또 영남권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 설계비에 23억원, 음압 병상 15개 확충에 37억원을 배정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추경을 통한 직접 지원 외에도 1조원 규모의 목적예비비 중 상당 부분이 의료기관 손실보상, 격리환자 생활지원비 등으로 대구·경북 지역에 투입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