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사진·수석부회장 정의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과 피해 복구를 위해 50억 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한다고 26일 발표했다.
현대차그룹, 코로나19 예방에 50억 지원…정의선 "의료 활동에 도움 되길"


현대차그룹은 전국의 재난 취약계층과 의료진, 피해자를 대상으로 현금과 함께 구호·방역 물품을 제공하고, 예방·방역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저소득층과 자가 격리자를 위해 체온측정기와 손 세정제, 마스크 등 예방 물품을 제공한다. 의료진의 방역 물품 구매를 돕고, 적재적소에서 예방·방역이 진행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현대차그룹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에 지원을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노인·장애인 시설과 지역 아동센터, 복지관 등을 찾아가 방역하고, 열감지기·손 세정제·마스크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소외계층과 자가 격리자들을 위한 식료품 키트도 전달한다. 키트에는 2주 분량의 식품과 음료 등이 담겼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부품 협력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 부품 협력사에 1조 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투입한다.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울산페이, 서울 제로페이 등 각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지역화폐와 온누리 상품권을 꾸준히 구입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특별 무상 차량 실내 항균 서비스'도 운영하기로 했다. 차량 실내에 소독제를 뿌리고 운전대·변속기 레버·대시 보드 등을 소독하는 방식이다.

현대차는 전국 22개 서비스센터와 1374개 블루핸즈에서 27일부터 다음 달 중순까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아차는 전국 18개 서비스센터 및 800개 오토큐에서 다음 달 1일부터 한 달간 차량 소독을 해 준다. 현대·기아차 외 다른 브랜드 차량 차주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어려운 환경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과 치료 방역 등 의료활동에 직접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구체적으로 지원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