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로 발사 계획"

정부가 4월부터 한반도를 촬영할 초소형 군집위성의 개발을 지원한다.

이 '초소형위성 군집시스템 개발사업'에는 2027년까지 8년간 총 2천133억원이 투입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 "100kg 미만의 초소형위성 11기를 개발하고 운영해, 한반도 위성영상 획득주기를 대폭 줄일 것"이라며 이런 계획을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으로 2024년까지 전력 소비량이 낮고 개발 비용이 낮은 초소형위성 1기를 개발해 발사할 예정이다.

이 위성에는 3년간 쓸 수 있는 부품이 들어가며 해상도가 1m 이하인 카메라도 탑재된다.

후속위성 10기도 개발해 2026~2027년 발사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들 위성을 국제무기거래규정(ITAR)에 저촉되지 않게 개발해,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에 실어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할 예정이다.

누리호는 현재 개발 중이며 2021년 본발사를 앞두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17일부터 30일간 이 사업을 추진할 산업체와 연구기관도 공모한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권현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국가 최초의 군집형 초소형위성 개발·활용으로 더 고도화된 국가 위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 땅에서 우리가 만든 위성을 우리 발사체로 발사하는 사업이므로, 위성산업뿐 아니라 전 우주산업 육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